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중국에 “UN의 위구르수용소 접근권 보장” 촉구
입력 2019.11.26 (10:31) 수정 2019.11.26 (10:52) 국제
영국이 중국에 대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수용소'에 대한 유엔의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현지시간 25일 유엔 관계자들의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보장하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와 다른 소수민족의 문화적, 종교적 자유에 대한 무분별하고, 타당하지 않은 제약을 종식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영국은 유엔 참관인들에게 그 지역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허용할 것을 중국 정부에 지속해서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정부의 이와 같은 입장 표명은 '신장위구르 재교육 수용소가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 민족을 탄압하고 세뇌하기 위한 목적에서 설립됐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중국 공산당의 문건이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에 의해 폭로된 직후 나왔다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이 수용자들을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英, 중국에 “UN의 위구르수용소 접근권 보장” 촉구
    • 입력 2019-11-26 10:31:08
    • 수정2019-11-26 10:52:36
    국제
영국이 중국에 대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수용소'에 대한 유엔의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현지시간 25일 유엔 관계자들의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보장하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와 다른 소수민족의 문화적, 종교적 자유에 대한 무분별하고, 타당하지 않은 제약을 종식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영국은 유엔 참관인들에게 그 지역에 대한 즉각적이고 제한받지 않는 접근을 허용할 것을 중국 정부에 지속해서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정부의 이와 같은 입장 표명은 '신장위구르 재교육 수용소가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 민족을 탄압하고 세뇌하기 위한 목적에서 설립됐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중국 공산당의 문건이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에 의해 폭로된 직후 나왔다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이 수용자들을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