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비정규직 해고 철회 촉구"
입력 2019.11.26 (16:19) 수정 2019.11.26 (16:19) 창원
정의당 경남도당과 여영국 의원과 오늘(26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GM 창원공장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GM이 한국 사업장 운영을 약속하며
우리 정부로부터 받아낸
8천 백억 원은 공돈이 아니라며,
정부와 경상남도, 창원시가
GM의 비정상적인 경영을 통제하고
지역 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 의원은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
국회 안에서도 적극적으로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습니다.
  • "한국GM 비정규직 해고 철회 촉구"
    • 입력 2019-11-26 16:19:39
    • 수정2019-11-26 16:19:46
    창원
정의당 경남도당과 여영국 의원과 오늘(26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GM 창원공장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GM이 한국 사업장 운영을 약속하며
우리 정부로부터 받아낸
8천 백억 원은 공돈이 아니라며,
정부와 경상남도, 창원시가
GM의 비정상적인 경영을 통제하고
지역 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 의원은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
국회 안에서도 적극적으로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