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 외무상 “지소미아 왜곡 논란 사죄한 바 없어”
입력 2019.11.26 (17:18) 수정 2019.11.26 (17:30) 국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 이후, 조건에 관계된 일본 경산성의 왜곡된 발표 내용을 둘러싼 '사죄' 논란과 관련해 "일본 측에서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오늘 정례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외무성 사무차관 명의로 사죄했다는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한일 각각 (언론의) 보도에 약간 차이가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며 그 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사죄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국 정부가 지목한 부처(외무성)의 수장인 모테기 외무상이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한 것입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중요한 점은 수출관리를 놓고 앞으로 한일 당국 간에 협의를 시작하니까 이를 제대로 하는 것"이라며 이 점을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에게 얘기했고, 강 장관도 동의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 日 외무상 “지소미아 왜곡 논란 사죄한 바 없어”
    • 입력 2019-11-26 17:18:21
    • 수정2019-11-26 17:30:00
    국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 이후, 조건에 관계된 일본 경산성의 왜곡된 발표 내용을 둘러싼 '사죄' 논란과 관련해 "일본 측에서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오늘 정례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외무성 사무차관 명의로 사죄했다는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한일 각각 (언론의) 보도에 약간 차이가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며 그 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사죄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국 정부가 지목한 부처(외무성)의 수장인 모테기 외무상이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한 것입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중요한 점은 수출관리를 놓고 앞으로 한일 당국 간에 협의를 시작하니까 이를 제대로 하는 것"이라며 이 점을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에게 얘기했고, 강 장관도 동의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