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창원 비정규직 560명 '해고' 통보
입력 2019.11.26 (17:37) 수정 2019.11.26 (17:37) 창원
한국GM 창원공장
비정규직 직원 560명이 어제(25일)
'해고 예고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한국GM 창원공장과 계약을 맺은 하청업체 7곳이
소속 비정규직 직원 560명에게 보낸 통지서에는
GM과 도급계약 종료를 이유로
다음 달 31일로 근로계약을 끝내겠다고 돼 있습니다.
해고 예고 통지를 받은 비정규직 노동자 가운데는
법적으로 정규직 판정을 받은 노동자도
포함돼 있습니다.
비정규직노조는
지난해 우리정부가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해
8천 백억 원을 지원했는데도
이 같은 상황에 이르렀다며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 한국GM 창원 비정규직 560명 '해고' 통보
    • 입력 2019-11-26 17:37:38
    • 수정2019-11-26 17:37:48
    창원
한국GM 창원공장
비정규직 직원 560명이 어제(25일)
'해고 예고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한국GM 창원공장과 계약을 맺은 하청업체 7곳이
소속 비정규직 직원 560명에게 보낸 통지서에는
GM과 도급계약 종료를 이유로
다음 달 31일로 근로계약을 끝내겠다고 돼 있습니다.
해고 예고 통지를 받은 비정규직 노동자 가운데는
법적으로 정규직 판정을 받은 노동자도
포함돼 있습니다.
비정규직노조는
지난해 우리정부가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해
8천 백억 원을 지원했는데도
이 같은 상황에 이르렀다며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