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팀, 동북아 5개국 탁구대회서 北 평양팀에 2대3 패배
입력 2019.11.26 (18:52) 연합뉴스
동북아 5개국 도시가 출전한 국제 탁구대회 남북 대결에서 서울팀이 북한의 평양팀에 석패했다.

서울팀은 2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이스턴 챔피언스컵 2019' 국제친선탁구대회 첫날 여자부 경기에서 평양팀에 2-3으로 졌다.

도시 대항전 성격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남·북한을 비롯해 러시아, 일본, 중국 등 동북아 5개국 선수들이 참가해 28일까지 사흘 동안 열띤 대결을 벌인다.

한국마사회와 금천구청 선수로 이뤄진 서울팀은 박주원이 1단식에 나섰지만 평양팀의 리현심에게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어 송마음이 평양팀의 전경미를 3-2로 꺾어 게임 스코어 1-1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서울팀은 송마음-정유미 조가 3복식에서 3-2 승리를 낚아 게임 스코어 2-1로 앞서갔다.

하지만 4단식의 정유미와 5단식의 최예린이 잇따라 평양팀에 지면서 2-3 패배가 확정됐다.

서울 여자팀은 일본 도쿄팀에 2-3으로 패한 데 이어 2연패 부진에 빠졌고, 평양팀은 2연승을 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팀, 동북아 5개국 탁구대회서 北 평양팀에 2대3 패배
    • 입력 2019-11-26 18:52:34
    연합뉴스
동북아 5개국 도시가 출전한 국제 탁구대회 남북 대결에서 서울팀이 북한의 평양팀에 석패했다.

서울팀은 2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이스턴 챔피언스컵 2019' 국제친선탁구대회 첫날 여자부 경기에서 평양팀에 2-3으로 졌다.

도시 대항전 성격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남·북한을 비롯해 러시아, 일본, 중국 등 동북아 5개국 선수들이 참가해 28일까지 사흘 동안 열띤 대결을 벌인다.

한국마사회와 금천구청 선수로 이뤄진 서울팀은 박주원이 1단식에 나섰지만 평양팀의 리현심에게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어 송마음이 평양팀의 전경미를 3-2로 꺾어 게임 스코어 1-1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서울팀은 송마음-정유미 조가 3복식에서 3-2 승리를 낚아 게임 스코어 2-1로 앞서갔다.

하지만 4단식의 정유미와 5단식의 최예린이 잇따라 평양팀에 지면서 2-3 패배가 확정됐다.

서울 여자팀은 일본 도쿄팀에 2-3으로 패한 데 이어 2연패 부진에 빠졌고, 평양팀은 2연승을 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