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 외무성 차관, ‘왜곡 발표’ 당일 사과”
입력 2019.11.26 (19:02) 수정 2019.11.26 (20:2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한일 양국 간 합의 내용을 일본이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외무성 차관이 발표 당일 사과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오늘도 합의 왜곡에 대해 사과한 적이 없다고 맞섰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발표가 끝난 뒤 외교부 조세영 1차관은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러 공식 항의했습니다.

조 차관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약속한 발표 시간을 지키지 않고 7분 늦게 발표한 점, 그리고 합의 내용 이외에 왜곡된 내용을 추가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이 먼저 WTO 제소 중지 의사를 밝혀왔다는 등의 사실이 아닌 내용이 포함됐고, 한국을 백색국가로 복원하는 방향으로 양국이 논의하기로 해놓고도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 배제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발표 당시 상황을 해명한 뒤, 외무성 차관 명의로 "무리한 발표에 죄송하다"는 뜻을 구두로 전달했다고 외교 소식통은 밝혔습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외교 채널을 통해서 일본 측의 그러한 합의와 부합하지 않는 행동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을 했고, 그에 대해서 해명과 유감의 뜻을 전달받았습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은 한국 측에 사과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모테기 일본 외무상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본 측에서는 사과한 사실이 없으며 한국과 일본의 언론 보도에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그러면서 앞으로 수출 관리를 놓고 한일 당국 간에 협의가 시작되니 이를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日 외무성 차관, ‘왜곡 발표’ 당일 사과”
    • 입력 2019-11-26 19:04:36
    • 수정2019-11-26 20:27:45
    뉴스 7
[앵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한일 양국 간 합의 내용을 일본이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외무성 차관이 발표 당일 사과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오늘도 합의 왜곡에 대해 사과한 적이 없다고 맞섰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발표가 끝난 뒤 외교부 조세영 1차관은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러 공식 항의했습니다.

조 차관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약속한 발표 시간을 지키지 않고 7분 늦게 발표한 점, 그리고 합의 내용 이외에 왜곡된 내용을 추가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이 먼저 WTO 제소 중지 의사를 밝혀왔다는 등의 사실이 아닌 내용이 포함됐고, 한국을 백색국가로 복원하는 방향으로 양국이 논의하기로 해놓고도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 배제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발표 당시 상황을 해명한 뒤, 외무성 차관 명의로 "무리한 발표에 죄송하다"는 뜻을 구두로 전달했다고 외교 소식통은 밝혔습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외교 채널을 통해서 일본 측의 그러한 합의와 부합하지 않는 행동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을 했고, 그에 대해서 해명과 유감의 뜻을 전달받았습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은 한국 측에 사과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모테기 일본 외무상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본 측에서는 사과한 사실이 없으며 한국과 일본의 언론 보도에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그러면서 앞으로 수출 관리를 놓고 한일 당국 간에 협의가 시작되니 이를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