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업자·시 갈등에 임시 터미널 운영...불편 장기화
입력 2019.11.26 (20:49) 수정 2019.11.26 (22:51)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양시와 시외버스
터미널 사업자 간의 갈등으로
터미널이 임시로 운영되면서
이용객 불편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사업자는
광양시가 갑질 행정을
일삼고 있다는 입장이고
광양시는
사업자가 운송질서를
어지럽혔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로 나가려는
사람들이 공영 주차장에서
버스에 오릅니다.

편의시설은 햇빛을 피할 수 있는
천막과 의자,
임시 화장실 등에 불과합니다.

춥거나 비가 내리면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운송업체 관계자(녹취)>
임시 터미널로 와서 한번 비바람이 심하게 쳤거든요.
얼마전에. 난장판이예요...

광양시와 광양읍 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 간의 갈등으로 이달부터
임시 터미널이 운영되고 있지만
아직도 이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김란 광양시 광양읍>
저도 서울로 가려고 나왔는데 보니까
임시 터미널로 (가야 한다고 해서) 놀라기도 했고
광고도 없고 그랬어요.

이용객뿐 아니라
기존 터미널 건물에서
상가를 운영하고 있는 상인들 역시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겨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터미널 입주 상인>
정상적으로 운영되었을 때보다 지금 90% 정도
100% 정도 (줄었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사업자는 광양시가
터미널 운영의 어려움을 합리적으로
풀기 보다 갑질 행정을 일삼고 있다며
언론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대화를 제안했습니다.

<박상옥 광양버스공용터미널 사업자>
전혀 나하고 중단에 대한 어려움을 인간적으로
접근해서 상의하지 않았습니다.

광양시는 사업자 측과
조속한 정상화를 협의하겠다고
밝혔으나 애꿎은 시민들과 상인들만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 사업자·시 갈등에 임시 터미널 운영...불편 장기화
    • 입력 2019-11-26 20:49:13
    • 수정2019-11-26 22:51:08
    뉴스9(순천)
[앵커멘트]
광양시와 시외버스
터미널 사업자 간의 갈등으로
터미널이 임시로 운영되면서
이용객 불편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사업자는
광양시가 갑질 행정을
일삼고 있다는 입장이고
광양시는
사업자가 운송질서를
어지럽혔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윤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로 나가려는
사람들이 공영 주차장에서
버스에 오릅니다.

편의시설은 햇빛을 피할 수 있는
천막과 의자,
임시 화장실 등에 불과합니다.

춥거나 비가 내리면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운송업체 관계자(녹취)>
임시 터미널로 와서 한번 비바람이 심하게 쳤거든요.
얼마전에. 난장판이예요...

광양시와 광양읍 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 간의 갈등으로 이달부터
임시 터미널이 운영되고 있지만
아직도 이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김란 광양시 광양읍>
저도 서울로 가려고 나왔는데 보니까
임시 터미널로 (가야 한다고 해서) 놀라기도 했고
광고도 없고 그랬어요.

이용객뿐 아니라
기존 터미널 건물에서
상가를 운영하고 있는 상인들 역시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겨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터미널 입주 상인>
정상적으로 운영되었을 때보다 지금 90% 정도
100% 정도 (줄었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사업자는 광양시가
터미널 운영의 어려움을 합리적으로
풀기 보다 갑질 행정을 일삼고 있다며
언론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대화를 제안했습니다.

<박상옥 광양버스공용터미널 사업자>
전혀 나하고 중단에 대한 어려움을 인간적으로
접근해서 상의하지 않았습니다.

광양시는 사업자 측과
조속한 정상화를 협의하겠다고
밝혔으나 애꿎은 시민들과 상인들만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주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