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산안 심사...유기견 사체 재활용·언론사 예산 지원 '질타'
입력 2019.11.26 (21:21) 수정 2019.11.26 (23:3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도의회의
예산안 심사 둘째 날인 오늘,
제주도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 재활용 문제와 관련해
담당 공무원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해명했습니다.
언론사가 주최하는 행사에
제주도 예산이
우회 지원되는 사례들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가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 불법 사료화' 문제.

KBS의 최초 보도에도
문제없다던 담당기관은
국정감사에서 지적돼
전국적인 논란으로 커진 지
한 달 여 만에야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해명에 나섰습니다.

불법으로 드러난
사체 재활용 방식은 바뀌었지만,
센터 내 보호 동물의
안락사 비율을 낮출 방법과
수의사 등 인력 부족 등을
개선하라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문경운/도의원[녹취]
"유기견 안락사시킨 후에 렌더링 업체에 사료용으로 넘긴 것 있잖아요. 얼마나 창피합니까. 제주도가."

최동수/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장[녹취]
"하다 보니 미진한 부분도 없잖아 있었을 겁니다."

원희룡 지사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반복 홍보한 매체에
제주도가 1억 원 상당 예산을
편성해준 사례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도민을 대신해
행정을 견제하고 감시할
언론에 대한 제주도의 예산 지원이
대체로 사업비를 지원해
언론사 살림에
보탬을 주는 방식이라는 겁니다.

홍명환/도의원[녹취]
"20여 차례 이상 무비판적으로 보도하고 홍보하는 역할을 해서, 여기에 1억 상당의 예산을 턱 지원해준 게 아니냐는 게 비판들이거든요."

한편,
제주도가 68억 원을 들여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인주주가 소유한
주식 136만 주를 매입하는
출자 동의안이
의회 상임위를 통과했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예산안 심사...유기견 사체 재활용·언론사 예산 지원 '질타'
    • 입력 2019-11-26 21:21:00
    • 수정2019-11-26 23:38:42
    뉴스9(제주)
[앵커멘트]
제주도의회의
예산안 심사 둘째 날인 오늘,
제주도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 재활용 문제와 관련해
담당 공무원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해명했습니다.
언론사가 주최하는 행사에
제주도 예산이
우회 지원되는 사례들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가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 불법 사료화' 문제.

KBS의 최초 보도에도
문제없다던 담당기관은
국정감사에서 지적돼
전국적인 논란으로 커진 지
한 달 여 만에야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해명에 나섰습니다.

불법으로 드러난
사체 재활용 방식은 바뀌었지만,
센터 내 보호 동물의
안락사 비율을 낮출 방법과
수의사 등 인력 부족 등을
개선하라는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문경운/도의원[녹취]
"유기견 안락사시킨 후에 렌더링 업체에 사료용으로 넘긴 것 있잖아요. 얼마나 창피합니까. 제주도가."

최동수/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장[녹취]
"하다 보니 미진한 부분도 없잖아 있었을 겁니다."

원희룡 지사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반복 홍보한 매체에
제주도가 1억 원 상당 예산을
편성해준 사례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도민을 대신해
행정을 견제하고 감시할
언론에 대한 제주도의 예산 지원이
대체로 사업비를 지원해
언론사 살림에
보탬을 주는 방식이라는 겁니다.

홍명환/도의원[녹취]
"20여 차례 이상 무비판적으로 보도하고 홍보하는 역할을 해서, 여기에 1억 상당의 예산을 턱 지원해준 게 아니냐는 게 비판들이거든요."

한편,
제주도가 68억 원을 들여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개인주주가 소유한
주식 136만 주를 매입하는
출자 동의안이
의회 상임위를 통과했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