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학 비리' 완산학원, 교직원 56명 무더기 감사
입력 2019.11.26 (21:49) 수정 2019.11.26 (23:45)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수십억 원대
비리 혐의가 드러난
전주 완산학원 교직원들이
무더기로 감사를 받게 됐습니다.
대상만 50명이 넘는데,
상당수가 징계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학사 운영에 또 차질이 우려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 완산학원 설립자는
중학교와 여고를 운영하며
지난 10년 동안
50억 원이 넘는 학굣돈을 빼돌린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비리 혐의에 연루된
법인 전 사무국장과
설립자의 딸인 행정실장도
징역형에 집행유예가 내려졌습니다.


전북교육청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중단했던
완산학원에 대한 감사를
재개했습니다.

출석을 요구한
완산학원 두 학교의
교직원 수만 56명.

전체 직원의 절반 이상이
감사 대상입니다.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학교 비리와 관련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소명을 듣기 위해서입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녹취]
현재로선 누구라고 밝히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참고인 자격인 사람도 있을 거고, 기타 혐의가 있어서 주목을 받은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책임자 등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재판에 이어,
교직원 수십 명이
감사를 받는다는 소식에,
학교가 또다시 들썩이고 있습니다.

전주 완산중 학생(음성변조)[녹취]
학생을 잘 지도를 못할까 봐 그런 거 걱정 많이 하시고, 안 좋게 소문이 날까봐..


학교 정상화에 나선
임시 이사회는 안정적인 학사 운영을
최우선에 두겠다는 입장입니다.

차상철/전주 완산학원 임시 이사장[인터뷰]
감사와 상관없이 학교는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요. 학생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학교를 만드는 데 최우선을 두겠습니다.



책임자 처벌 등으로
사태가 일단락되는 듯했던 완산학원이
교직원들에 대한 무더기 감사로
또다시 혼란스러운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사학 비리' 완산학원, 교직원 56명 무더기 감사
    • 입력 2019-11-26 21:49:41
    • 수정2019-11-26 23:45:35
    뉴스9(전주)
[앵커멘트]
수십억 원대
비리 혐의가 드러난
전주 완산학원 교직원들이
무더기로 감사를 받게 됐습니다.
대상만 50명이 넘는데,
상당수가 징계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학사 운영에 또 차질이 우려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 완산학원 설립자는
중학교와 여고를 운영하며
지난 10년 동안
50억 원이 넘는 학굣돈을 빼돌린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비리 혐의에 연루된
법인 전 사무국장과
설립자의 딸인 행정실장도
징역형에 집행유예가 내려졌습니다.


전북교육청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중단했던
완산학원에 대한 감사를
재개했습니다.

출석을 요구한
완산학원 두 학교의
교직원 수만 56명.

전체 직원의 절반 이상이
감사 대상입니다.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학교 비리와 관련돼 있는지를 확인하고,
소명을 듣기 위해서입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녹취]
현재로선 누구라고 밝히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참고인 자격인 사람도 있을 거고, 기타 혐의가 있어서 주목을 받은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책임자 등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재판에 이어,
교직원 수십 명이
감사를 받는다는 소식에,
학교가 또다시 들썩이고 있습니다.

전주 완산중 학생(음성변조)[녹취]
학생을 잘 지도를 못할까 봐 그런 거 걱정 많이 하시고, 안 좋게 소문이 날까봐..


학교 정상화에 나선
임시 이사회는 안정적인 학사 운영을
최우선에 두겠다는 입장입니다.

차상철/전주 완산학원 임시 이사장[인터뷰]
감사와 상관없이 학교는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고요. 학생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학교를 만드는 데 최우선을 두겠습니다.



책임자 처벌 등으로
사태가 일단락되는 듯했던 완산학원이
교직원들에 대한 무더기 감사로
또다시 혼란스러운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