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하장사' 영암군 씨름단…씨름 예능 도전
입력 2019.11.26 (21:52) 수정 2019.11.26 (23:1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민속 씨름이 최근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데요.
영암군이 천하장사까지 배출하면서 씨름 명가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민속 씨름의 흥미와 재미를 느낄 수 있는 TV프로그램도 선을 보인다고 합니다.
손준수 기잡니다.


[리포트]
팽팽한 신경전 끝에 샅바를 맞잡고 일어선 두 선수.

호각 소리와 함께 힘과 힘의 대결이 펼쳐지고, 순식간에 승패가 결정됩니다.

"들배지기 장성우."

내리 세 번 상대를 모래판에 내리꽂으며 천하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장성우 장사.

아마 씨름을 평정하다 처음 출전한 프로 씨름 무대에서 쟁쟁한 선배와 경쟁자들을 물리쳤습니다.

<장성우/영암군 민속씨름단>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천하장사를 하는 꿈같은 하루였습니다. 지금도 계속 꿈을 꾸고 있는 거 같고요."

2017년 창단 이후 체급별 장사 타이틀만 스무 차례 따낸 영암군 민속 씨름단.

천하장사까지 배출하며 민속 씨름의 신흥강자로 우뚝섰습니다.

열악한 재정 형편에 팀 해체 위기만도 여러 차례. 

지난 9월 지원 조례가 개정되면서 선수단의 사기도 높아졌습니다.

<김기태 /영암군 민속씨름단 감독>
"우리 선수들이 안정적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좋은 구단이 계속 유지되는 것에 대해서 정말 뿌듯하게 생각하고요."

이런 가운데, 민속 씨름의 인기몰이를 위한 서바이벌 경연 프로그램 '씨름의 희열'이
오는 30일 밤 10시 45분에 KBS 2TV를 통해 새롭게 선보입니다.

영암군 씨름단을 비롯해 전국을 대표하는 16명의 현역선수가 화려한 기술 씨름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최정만/영암군 민속씨름단>
"모래판에서 진짜 1~2mm차이로 이기고 지고하는 경기가 많았습니다. 예능으로서 최초니까 한번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긴 침체기를 지나 새롭게 조명받고 있는 민속 씨름이 화려한 기술과 선수들의 끼를 통해 제2의 부흥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 '천하장사' 영암군 씨름단…씨름 예능 도전
    • 입력 2019-11-26 21:52:04
    • 수정2019-11-26 23:11:54
    뉴스9(광주)
[앵커멘트]
민속 씨름이 최근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데요.
영암군이 천하장사까지 배출하면서 씨름 명가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민속 씨름의 흥미와 재미를 느낄 수 있는 TV프로그램도 선을 보인다고 합니다.
손준수 기잡니다.


[리포트]
팽팽한 신경전 끝에 샅바를 맞잡고 일어선 두 선수.

호각 소리와 함께 힘과 힘의 대결이 펼쳐지고, 순식간에 승패가 결정됩니다.

"들배지기 장성우."

내리 세 번 상대를 모래판에 내리꽂으며 천하장사 타이틀을 거머쥔 장성우 장사.

아마 씨름을 평정하다 처음 출전한 프로 씨름 무대에서 쟁쟁한 선배와 경쟁자들을 물리쳤습니다.

<장성우/영암군 민속씨름단>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천하장사를 하는 꿈같은 하루였습니다. 지금도 계속 꿈을 꾸고 있는 거 같고요."

2017년 창단 이후 체급별 장사 타이틀만 스무 차례 따낸 영암군 민속 씨름단.

천하장사까지 배출하며 민속 씨름의 신흥강자로 우뚝섰습니다.

열악한 재정 형편에 팀 해체 위기만도 여러 차례. 

지난 9월 지원 조례가 개정되면서 선수단의 사기도 높아졌습니다.

<김기태 /영암군 민속씨름단 감독>
"우리 선수들이 안정적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좋은 구단이 계속 유지되는 것에 대해서 정말 뿌듯하게 생각하고요."

이런 가운데, 민속 씨름의 인기몰이를 위한 서바이벌 경연 프로그램 '씨름의 희열'이
오는 30일 밤 10시 45분에 KBS 2TV를 통해 새롭게 선보입니다.

영암군 씨름단을 비롯해 전국을 대표하는 16명의 현역선수가 화려한 기술 씨름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최정만/영암군 민속씨름단>
"모래판에서 진짜 1~2mm차이로 이기고 지고하는 경기가 많았습니다. 예능으로서 최초니까 한번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긴 침체기를 지나 새롭게 조명받고 있는 민속 씨름이 화려한 기술과 선수들의 끼를 통해 제2의 부흥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