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빌리고, 나누고..울산도 공유경제 확산
입력 2019.11.26 (22:58) 수정 2019.11.27 (08:5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물건을 소유하지 않고
빌리고 나눔으로써
필요를 충족하는
'공유경제'가 계속 화두인데요..
초보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던
울산의 공유경제도
점점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주 문을 연
울산의 공유주방 식당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일반 식당가 같지만,
음식점 3곳이 주방 1개를 함께
씁니다.

설비 투자비나
권리금을 들이지 않고
매달 사용료만 내는 방식으로
창업의 부담을 줄였습니다.

배홍렬 / 공유주방 식당 입점 업주
인건비나 투자비용이 상당히 저렴합니다. (비품도) 업주들이 같이 투자를 해서 같이 사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도 절감이 많이 됩니다.


40개 업체가 둥지를 튼
공유 사무실입니다.

목돈 없이
사무실을 구할 수 있는 데다
필요한 때만 시간 단위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공간을 공유하며 생긴 교류를 통해
창업자들은 아이디어도 얻어갑니다.

김대형 / 공유사무실 입주자
저희가 관심이 있거나 공통적인 (분야가) 생기면 서로 의견 공유도 하고 물어볼 수도 있고….

물품과 공간을 소유하지 않고
빌리거나 나눠쓰는 것이
공유경제의 개념입니다.

수도권과 달리
울산은 육아용품 대여 등
초보적인 공유 서비스에만
머물러 있었지만
최근 쓰임새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부터
공유 전기자전거가 도입돼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게 됐고
관 주도 공유경제 사업도
면접 정장 대여 등으로
범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기존 법과 제도와의 충돌로
공유경제를 어둡게 보는 시각도 있지만
소유에 따른 부담을
덜어준다는 점에서
새로운 소비 형태가 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홍희입니다.
  • 빌리고, 나누고..울산도 공유경제 확산
    • 입력 2019-11-26 22:58:48
    • 수정2019-11-27 08:54:58
    뉴스9(울산)
물건을 소유하지 않고
빌리고 나눔으로써
필요를 충족하는
'공유경제'가 계속 화두인데요..
초보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던
울산의 공유경제도
점점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김홍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주 문을 연
울산의 공유주방 식당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일반 식당가 같지만,
음식점 3곳이 주방 1개를 함께
씁니다.

설비 투자비나
권리금을 들이지 않고
매달 사용료만 내는 방식으로
창업의 부담을 줄였습니다.

배홍렬 / 공유주방 식당 입점 업주
인건비나 투자비용이 상당히 저렴합니다. (비품도) 업주들이 같이 투자를 해서 같이 사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도 절감이 많이 됩니다.


40개 업체가 둥지를 튼
공유 사무실입니다.

목돈 없이
사무실을 구할 수 있는 데다
필요한 때만 시간 단위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공간을 공유하며 생긴 교류를 통해
창업자들은 아이디어도 얻어갑니다.

김대형 / 공유사무실 입주자
저희가 관심이 있거나 공통적인 (분야가) 생기면 서로 의견 공유도 하고 물어볼 수도 있고….

물품과 공간을 소유하지 않고
빌리거나 나눠쓰는 것이
공유경제의 개념입니다.

수도권과 달리
울산은 육아용품 대여 등
초보적인 공유 서비스에만
머물러 있었지만
최근 쓰임새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부터
공유 전기자전거가 도입돼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게 됐고
관 주도 공유경제 사업도
면접 정장 대여 등으로
범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기존 법과 제도와의 충돌로
공유경제를 어둡게 보는 시각도 있지만
소유에 따른 부담을
덜어준다는 점에서
새로운 소비 형태가 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