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라진 렌터카' 수출용 차량으로 둔갑
입력 2019.11.26 (23:01) 수정 2019.11.27 (15:23)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렌터카에 달린 위치 추적기를 떼어 낸 뒤 차를 반납하지 않고 잠적해 버린 사건 전해드렸는데요,  부산 등 피해 업체들 소유의 일부 렌터카가 중고차 수출 야적장에서 발견됐습니다.

 렌터카를 해외로 되팔기 위해 벌인 조직적인 범행으로 보입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외로 내다 팔 중고차가 야적장에 빼곡히 주차돼 있습니다. 번호판이 없는 차량 앞 유리에 이미 팔렸다는 뜻의 영문 글씨가 적혀 있습니다.

 렌터카 업체가 한 30대 남성에게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한 차입니다.

 이처럼 전국에서 사라졌던 렌터카 10여 대가 이 야적장에서 발견됐습니다.

 렌터카에 달린 도난 방지용 위치 추적기를 떼어냈지만, 경찰이 도로 CCTV 분석으로 동선을 파악해 차를 찾아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녹취]
 "CCTV 확인하고 경찰하고 같이 동행을 해서 야적장에 다니면서 보다 보니까 발견하게 된 거죠."

 렌터카가 수출용 중고차로 둔갑한 현장을 확인한 피해업체들은 이번 사건을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위치 추적까지 따돌리며 잠적한 뒤 렌터카를 수출 업체로 넘긴 점으로 미뤄 범죄 조직이 개입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아직 발견되지 않은 렌터카들은 선적에 앞서 여러 곳에 분산돼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녹취]
"모르겠어요. 수출을 보냈는지 안 보냈는지 정확하게 답을 못 내리겠더라고요. 완전 구석진 데다가 숨겨놨으면 진짜 못 찾을 거잖아요. 어디 지하주차장에 넣어놨는지도 모르고 솔직히."

 경찰은 중고차 수출업체 등을 상대로 사라진 렌터카의 유통 경로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사라진 렌터카' 수출용 차량으로 둔갑
    • 입력 2019-11-26 23:01:21
    • 수정2019-11-27 15:23:21
    뉴스9(부산)
[앵커멘트]

 렌터카에 달린 위치 추적기를 떼어 낸 뒤 차를 반납하지 않고 잠적해 버린 사건 전해드렸는데요,  부산 등 피해 업체들 소유의 일부 렌터카가 중고차 수출 야적장에서 발견됐습니다.

 렌터카를 해외로 되팔기 위해 벌인 조직적인 범행으로 보입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외로 내다 팔 중고차가 야적장에 빼곡히 주차돼 있습니다. 번호판이 없는 차량 앞 유리에 이미 팔렸다는 뜻의 영문 글씨가 적혀 있습니다.

 렌터카 업체가 한 30대 남성에게 빌려준 뒤 돌려받지 못한 차입니다.

 이처럼 전국에서 사라졌던 렌터카 10여 대가 이 야적장에서 발견됐습니다.

 렌터카에 달린 도난 방지용 위치 추적기를 떼어냈지만, 경찰이 도로 CCTV 분석으로 동선을 파악해 차를 찾아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녹취]
 "CCTV 확인하고 경찰하고 같이 동행을 해서 야적장에 다니면서 보다 보니까 발견하게 된 거죠."

 렌터카가 수출용 중고차로 둔갑한 현장을 확인한 피해업체들은 이번 사건을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위치 추적까지 따돌리며 잠적한 뒤 렌터카를 수출 업체로 넘긴 점으로 미뤄 범죄 조직이 개입됐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아직 발견되지 않은 렌터카들은 선적에 앞서 여러 곳에 분산돼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녹취]
"모르겠어요. 수출을 보냈는지 안 보냈는지 정확하게 답을 못 내리겠더라고요. 완전 구석진 데다가 숨겨놨으면 진짜 못 찾을 거잖아요. 어디 지하주차장에 넣어놨는지도 모르고 솔직히."

 경찰은 중고차 수출업체 등을 상대로 사라진 렌터카의 유통 경로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