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것이 구조 신호'…자살 지킴이 본격 활동
입력 2019.11.26 (23:43) 수정 2019.11.27 (09:02)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사전에 주변 사람들에게
'위험 신호'를 보낸다고 하는데요,

정부와 자치단체가
이런 위험신호를 감지해
전문 기관에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는
'자살 예방 지킴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근무하는
강신민 씨는 한 달 전
입주민과 이야기를 나누다
불길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얼마전 가족을 잃은 입주민이
살기 싫다는 말을 반복하는 것입니다.

강씨가 지난 7월
생명지킴이 교육을 받을 때 들은
자살 위험 신호였습니다.

[인터뷰]강신민/경남 김해시 생명지킴이
"(생명지킴이) 교육을 받고 나니까 이게 자살을 하게 되는 초기 증상이구나, 징후가 나타나는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강씨는 곧바로
정신건강 복지센터로 연락했고
입주민은 전문가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김미경/김해시 정신건강전문팀장
"지속적으로 일주일에 1회 이상 가정방문을 가거나 전화상담을 하며 상담 중에 있습니다."

자살 위험 신호는
"부담되기 싫다."
"내가 없는 게 더 나을거야."
라고 말하거나 감정 기복이 커져
분노와 죄책감 등으로 나타냅니다.

자살한 사람의 92%가 이처럼
구조나 위험 신호를 보내지만
이를 알아차리는 경우는 21%에 불과해,
대부분 골든 타임을 놓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를 막기 위해
도입된 생명지킴이는
공무원, 학생, 사회봉사단체,
마을 이.통장 등으로 구성돼
전국에서 100만 명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김해시의 경우
인구 26명 당 한 명씩 양성됐는데,
올해만 해도 자살위험군
87명을 발견해 냈습니다.

[인터뷰]이종학/김해시보건소장
"(상담센터에) 연결을 시켜주는 것은 심정지 환자에게 CPR(심폐소생술)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는 것입니다."

삶의 의욕을 잃은
소중한 이웃을 발견할 경우,
상담전화 1393번을 비롯해
시군 정신건강센터를 통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 '이것이 구조 신호'…자살 지킴이 본격 활동
    • 입력 2019-11-26 23:43:25
    • 수정2019-11-27 09:02:34
    뉴스9(창원)
[앵커멘트]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사전에 주변 사람들에게
'위험 신호'를 보낸다고 하는데요,

정부와 자치단체가
이런 위험신호를 감지해
전문 기관에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는
'자살 예방 지킴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근무하는
강신민 씨는 한 달 전
입주민과 이야기를 나누다
불길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얼마전 가족을 잃은 입주민이
살기 싫다는 말을 반복하는 것입니다.

강씨가 지난 7월
생명지킴이 교육을 받을 때 들은
자살 위험 신호였습니다.

[인터뷰]강신민/경남 김해시 생명지킴이
"(생명지킴이) 교육을 받고 나니까 이게 자살을 하게 되는 초기 증상이구나, 징후가 나타나는구나 알게 되었습니다."

강씨는 곧바로
정신건강 복지센터로 연락했고
입주민은 전문가 상담을 받았습니다.

[인터뷰]김미경/김해시 정신건강전문팀장
"지속적으로 일주일에 1회 이상 가정방문을 가거나 전화상담을 하며 상담 중에 있습니다."

자살 위험 신호는
"부담되기 싫다."
"내가 없는 게 더 나을거야."
라고 말하거나 감정 기복이 커져
분노와 죄책감 등으로 나타냅니다.

자살한 사람의 92%가 이처럼
구조나 위험 신호를 보내지만
이를 알아차리는 경우는 21%에 불과해,
대부분 골든 타임을 놓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를 막기 위해
도입된 생명지킴이는
공무원, 학생, 사회봉사단체,
마을 이.통장 등으로 구성돼
전국에서 100만 명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김해시의 경우
인구 26명 당 한 명씩 양성됐는데,
올해만 해도 자살위험군
87명을 발견해 냈습니다.

[인터뷰]이종학/김해시보건소장
"(상담센터에) 연결을 시켜주는 것은 심정지 환자에게 CPR(심폐소생술)을 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는 것입니다."

삶의 의욕을 잃은
소중한 이웃을 발견할 경우,
상담전화 1393번을 비롯해
시군 정신건강센터를 통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