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들이 나섰다...'도시 숲 한 평 사기'
입력 2019.11.26 (23:46) 수정 2019.11.26 (23:47)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내년 7월 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공원 용지를
어떻게 지켜내야 할지
고민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결국, 시민들이 직접
도시 숲을 사들이겠다고 나섰는데
시간도 돈도 많이 모자랍니다.

이유진 기잡니다.




[리포트]

일몰제가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보존 방안을 찾지 못한
구룡공원 2구역

청주시는
임대 계약을 맺어서라도
공원을 지키겠다 했지만,

토지주들은
우선 매입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팽팽한 갈등 속에
시민들이 발 벗고 나섰습니다.

토지 매입에 필요한 돈을
자발적으로 모으자는 겁니다.

시민들은 2009년,
두꺼비 집단 서식지인
'원흥이 방죽'의 사유지
천 ㎡를 사들여
지켜낸 경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10년 만에,
자연 생태계를
보전하고자 다시 뜻을 합쳤습니다.

박선주/ 청주시 산남동 [인터뷰]
(내년에) 도시 숲이 다 해제가 된다, 그런 얘기를 듣고선 걱정이 됐고요. 그러면 제 가족이 각자가 할 수 있는 만큼 조금 모아서 의미 있는 일에 쓰면 어떨까 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김동수/ 청주시 상인회장협의회 참여 1호 [인터뷰]
깨어있는 시민의 한 사람이 된다는 생각 때문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상인들도 지금 많은 분이 트러스트에 참여하고 있고요.

지난 봄 1차 발대식 이후
6개월여 만에
700여 명이 참여하며
현재까지 모인 돈은
5천여만 원.

2구역 매입에 필요한
천억 원에 비하면
큰돈은 아니지만
시민들의 의지가 담겼습니다.

조현국/ 청주 구룡산 살리기 시민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인터뷰]
기관과 협약이라던가, 기업체들에 (참여를 유도하고) 내셔널 트러스트 운동 취지라던가 이런 것들을 좀 알리고 실제 모금 활동을 하려고 해요.

하지만 시간과 돈 모두
턱없이 부족한 상황.

도시 숲을 살리기 위해 나선
시민들은
기업을 비롯해
더 많은 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시민들이 나섰다...'도시 숲 한 평 사기'
    • 입력 2019-11-26 23:46:34
    • 수정2019-11-26 23:47:34
    뉴스9(청주)
[앵커멘트]
내년 7월 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공원 용지를
어떻게 지켜내야 할지
고민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결국, 시민들이 직접
도시 숲을 사들이겠다고 나섰는데
시간도 돈도 많이 모자랍니다.

이유진 기잡니다.




[리포트]

일몰제가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보존 방안을 찾지 못한
구룡공원 2구역

청주시는
임대 계약을 맺어서라도
공원을 지키겠다 했지만,

토지주들은
우선 매입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팽팽한 갈등 속에
시민들이 발 벗고 나섰습니다.

토지 매입에 필요한 돈을
자발적으로 모으자는 겁니다.

시민들은 2009년,
두꺼비 집단 서식지인
'원흥이 방죽'의 사유지
천 ㎡를 사들여
지켜낸 경험이 있습니다.

그리고 10년 만에,
자연 생태계를
보전하고자 다시 뜻을 합쳤습니다.

박선주/ 청주시 산남동 [인터뷰]
(내년에) 도시 숲이 다 해제가 된다, 그런 얘기를 듣고선 걱정이 됐고요. 그러면 제 가족이 각자가 할 수 있는 만큼 조금 모아서 의미 있는 일에 쓰면 어떨까 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김동수/ 청주시 상인회장협의회 참여 1호 [인터뷰]
깨어있는 시민의 한 사람이 된다는 생각 때문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상인들도 지금 많은 분이 트러스트에 참여하고 있고요.

지난 봄 1차 발대식 이후
6개월여 만에
700여 명이 참여하며
현재까지 모인 돈은
5천여만 원.

2구역 매입에 필요한
천억 원에 비하면
큰돈은 아니지만
시민들의 의지가 담겼습니다.

조현국/ 청주 구룡산 살리기 시민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인터뷰]
기관과 협약이라던가, 기업체들에 (참여를 유도하고) 내셔널 트러스트 운동 취지라던가 이런 것들을 좀 알리고 실제 모금 활동을 하려고 해요.

하지만 시간과 돈 모두
턱없이 부족한 상황.

도시 숲을 살리기 위해 나선
시민들은
기업을 비롯해
더 많은 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