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어프라이어' 성능 제각각… 세척 취약
입력 2019.11.26 (23:46) 수정 2019.11.26 (23:47)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뜨거운 공기를 순환시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가전 제품,
'에어프라이어'가 요즘 대세인데요.
다양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지만
성능에 차이가 있고,
특히 세척에 약해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름 없이 조리할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입니다.

사용이 편하고
건강과 맛, 두 가지를 잡을 수 있어
주방 필수 가전으로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한금희/ 전자제품 판매업체 판매팀장[인터뷰]
"주방용품 전체 판매 비중에서 30%를 에어프라이어가 차지하고 있고요. 냄새가 배지 않기 때문에 고객님께서 많이 찾는 추세예요."

소비자원이
선호도가 높은 9개 브랜드 제품을
비교 평가했습니다.

6개 제품은
냉동 감자튀김 300g을
15분 안에 데웠지만,
2개 제품은 20분, 1개 제품은 25분이 걸려
조리 속도에 차이를 보였습니다.

음식을 골고루 익히는
온도 균일성은
7개 제품은 우수했지만
2개 제품은 내부 온도 편차가
7도를 넘었습니다.

하지만 바스켓 내부 코팅은
9개 제품 모두
프라이팬의 10분의 1 수준.

일주일에 2번 수세미질을 할 경우,
6개월이면 내부 코팅이 벗겨져
금속 표면이 드러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양정철/ 한국소비자원 전기전자팀장[인터뷰]
"일반 프라이팬은 만 회 이상에서도 코팅이 이상이 없었으나 에어프라이어는 천 회 미만에서 코팅이 벗겨져 보통수준으로 평가됐습니다."

일부 제품은
음식을 담는 바스켓 용량이
표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해
시정 권고를 받았고,
제품별 소비 전력량은
최대 2.2배 차이가 났습니다.

소비자원은
에어프라이어가 가동되면
표면 온도가 140도 넘게 오른다며
사용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선희입니다.
  • '에어프라이어' 성능 제각각… 세척 취약
    • 입력 2019-11-26 23:46:34
    • 수정2019-11-26 23:47:53
    뉴스9(청주)
[앵커멘트]
뜨거운 공기를 순환시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가전 제품,
'에어프라이어'가 요즘 대세인데요.
다양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지만
성능에 차이가 있고,
특히 세척에 약해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름 없이 조리할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입니다.

사용이 편하고
건강과 맛, 두 가지를 잡을 수 있어
주방 필수 가전으로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한금희/ 전자제품 판매업체 판매팀장[인터뷰]
"주방용품 전체 판매 비중에서 30%를 에어프라이어가 차지하고 있고요. 냄새가 배지 않기 때문에 고객님께서 많이 찾는 추세예요."

소비자원이
선호도가 높은 9개 브랜드 제품을
비교 평가했습니다.

6개 제품은
냉동 감자튀김 300g을
15분 안에 데웠지만,
2개 제품은 20분, 1개 제품은 25분이 걸려
조리 속도에 차이를 보였습니다.

음식을 골고루 익히는
온도 균일성은
7개 제품은 우수했지만
2개 제품은 내부 온도 편차가
7도를 넘었습니다.

하지만 바스켓 내부 코팅은
9개 제품 모두
프라이팬의 10분의 1 수준.

일주일에 2번 수세미질을 할 경우,
6개월이면 내부 코팅이 벗겨져
금속 표면이 드러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양정철/ 한국소비자원 전기전자팀장[인터뷰]
"일반 프라이팬은 만 회 이상에서도 코팅이 이상이 없었으나 에어프라이어는 천 회 미만에서 코팅이 벗겨져 보통수준으로 평가됐습니다."

일부 제품은
음식을 담는 바스켓 용량이
표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해
시정 권고를 받았고,
제품별 소비 전력량은
최대 2.2배 차이가 났습니다.

소비자원은
에어프라이어가 가동되면
표면 온도가 140도 넘게 오른다며
사용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선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