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변호인' 고호석 부마재단 전 상임이사 별세
입력 2019.11.26 (16:00) 부산
영화 '변호인'의 소재가 됐던
이른바 '부림사건'의 피해자인
고호석 부마항쟁기념재단 전 상임이사가
암으로 투명하다 향년 63세로 어제 별세했습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는
고 전 이사의 빈소를 남천성당에 차리고
민주시민사회장으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고 전 이사는 1979년 부마항쟁과
1981년 '부림사건'에 휘말려 고문을 당하고
억울한 옥살이를 했습니다.
이후 고 전 이사는
전교조 부산지부장을 역임하고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상임이사를 맡아
부마항쟁의 진상 규명에 앞장서 왔습니다.
  • 영화 '변호인' 고호석 부마재단 전 상임이사 별세
    • 입력 2019-11-27 15:47:54
    부산
영화 '변호인'의 소재가 됐던
이른바 '부림사건'의 피해자인
고호석 부마항쟁기념재단 전 상임이사가
암으로 투명하다 향년 63세로 어제 별세했습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는
고 전 이사의 빈소를 남천성당에 차리고
민주시민사회장으로 치르기로 했습니다.
고 전 이사는 1979년 부마항쟁과
1981년 '부림사건'에 휘말려 고문을 당하고
억울한 옥살이를 했습니다.
이후 고 전 이사는
전교조 부산지부장을 역임하고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상임이사를 맡아
부마항쟁의 진상 규명에 앞장서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