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측모델 개발해 선박 대기시간 감축' 추진
입력 2019.11.26 (15:10) 수정 2019.11.28 (10:14) 뉴스9(부산)
 부산항만공사는 해양수산부의 한국형 e-내비게이션 연구과제로, 부산항 항만운영계획 데이터 분석과 예측 모델을 구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모델은 선박 위치 정보와 선석 정보를 선사와 선박, 운영사가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선박이 연료와 시간을 가장 적게 쓸 수 있는 입항 이동경로와 도착 예정시간을 알려줍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시뮬레이션 결과 입항 후 접안까지 평균 대기시간이 295분에서 98분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해수부의 e-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이 마무리되면 예측 모델도 실용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예측모델 개발해 선박 대기시간 감축' 추진
    • 입력 2019-11-28 10:13:51
    • 수정2019-11-28 10:14:27
    뉴스9(부산)
 부산항만공사는 해양수산부의 한국형 e-내비게이션 연구과제로, 부산항 항만운영계획 데이터 분석과 예측 모델을 구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모델은 선박 위치 정보와 선석 정보를 선사와 선박, 운영사가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선박이 연료와 시간을 가장 적게 쓸 수 있는 입항 이동경로와 도착 예정시간을 알려줍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시뮬레이션 결과 입항 후 접안까지 평균 대기시간이 295분에서 98분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해수부의 e-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이 마무리되면 예측 모델도 실용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