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국 민정수석실’ 겨냥한 檢 수사에 靑 ‘파장’ 예의주시
입력 2019.11.28 (15:59) 취재K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의 민정수석실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강도를 더해가면서 청와대는 파장을 주시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뇌물 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이 중단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이른바 '하명'이 있었느냐를 놓고 의혹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는 지금까지 불거진 의혹들은 사실이 입증되지 않은 채 검찰에서 일방적으로 흘러나오는 얘기들일 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유재수 전 부시장 사건과 관련해 KBS와의 통화에서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개인 비리는 있을 수 있겠지만 인사청탁이나 이권 개입 같은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의혹과 관련해 "조국 당시 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3명이 모여 결정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다른 누군가의 개입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해 청와대는 "근거 없는 얘기"라는 분위깁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비위 의혹이 접수되면 수사기관에 이첩하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 절차"라면서 "현 정부에서 '하명수사'란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강조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어제(28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면서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사의를 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박 비서관은 이전부터 청와대를 나가겠다는 뜻을 비공식적으로 주변에 말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박 비서관이 사표를 내거나,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 ‘조국 민정수석실’ 겨냥한 檢 수사에 靑 ‘파장’ 예의주시
    • 입력 2019-11-28 15:59:50
    취재K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의 민정수석실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강도를 더해가면서 청와대는 파장을 주시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뇌물 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이 중단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이른바 '하명'이 있었느냐를 놓고 의혹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는 지금까지 불거진 의혹들은 사실이 입증되지 않은 채 검찰에서 일방적으로 흘러나오는 얘기들일 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유재수 전 부시장 사건과 관련해 KBS와의 통화에서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개인 비리는 있을 수 있겠지만 인사청탁이나 이권 개입 같은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의혹과 관련해 "조국 당시 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3명이 모여 결정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다른 누군가의 개입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해 청와대는 "근거 없는 얘기"라는 분위깁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비위 의혹이 접수되면 수사기관에 이첩하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 절차"라면서 "현 정부에서 '하명수사'란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강조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어제(28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면서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사의를 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박 비서관은 이전부터 청와대를 나가겠다는 뜻을 비공식적으로 주변에 말해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박 비서관이 사표를 내거나,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