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시-호반 민간공원 협약
입력 2019.12.02 (08:40)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시가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 대상업체들과 추진 협약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수사 중인 사업지구에 대해서는 사업추진을 중단하거나 대책기구 구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광주시는 행정절차를 미룰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김서정 기잡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업체 3곳과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습니다.



광주지역 9개 공원 10개 지구 가운데 협약 체결을 마친 사업지구는 모두 6개로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주 협약을 맺은 업체 가운데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중앙공원 2지구 사업자인 호반건설도 포함돼 있습니다.



수사 대상인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인 한양과도 조만간 협약을 맺고 사업자 지정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광주시는 현재로선 우선협상대상자의 결격 사유가 없고,

공원일몰제 시한인 내년 6월말 이전까지 절차를 마무리하기 위해 협약을 미룰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 수사와 별개로 사업을 속도를 낸다는 게 광주시 계획이지만

시민단체들은 문제가 된 중앙공원에 대한 협약 중단과 비상대책기구 구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검찰 수사와 재판 등의 결과에 따라 중앙공원 1, 2지구의 사업자 변경이 부당하다고 결론이 날 경우

광주시의 신뢰도 추락은 물론 책임론도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최지현/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투명한 )과정이 담보가 될 수 있도록 대책 기구 조성들을 요구한 상황에서

지금 서둘러 그런 협약을 맺은 부분에 있어서는 계속 시가 좀 이렇게 자꾸 논란을 자처하고 있는게 아닌가(생각합니다)."



검찰의 민간공원 비리의혹 수사가 일곱달째 이어지는 사이 사업에 속도를 내는 광주시와

투명한 과정을 요구하는 시민사회의 갈등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 광주시-호반 민간공원 협약
    • 입력 2019-12-02 08:40:32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시가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 대상업체들과 추진 협약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수사 중인 사업지구에 대해서는 사업추진을 중단하거나 대책기구 구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광주시는 행정절차를 미룰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김서정 기잡니다.





[리포트]

광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업체 3곳과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습니다.



광주지역 9개 공원 10개 지구 가운데 협약 체결을 마친 사업지구는 모두 6개로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주 협약을 맺은 업체 가운데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중앙공원 2지구 사업자인 호반건설도 포함돼 있습니다.



수사 대상인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인 한양과도 조만간 협약을 맺고 사업자 지정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광주시는 현재로선 우선협상대상자의 결격 사유가 없고,

공원일몰제 시한인 내년 6월말 이전까지 절차를 마무리하기 위해 협약을 미룰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 수사와 별개로 사업을 속도를 낸다는 게 광주시 계획이지만

시민단체들은 문제가 된 중앙공원에 대한 협약 중단과 비상대책기구 구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검찰 수사와 재판 등의 결과에 따라 중앙공원 1, 2지구의 사업자 변경이 부당하다고 결론이 날 경우

광주시의 신뢰도 추락은 물론 책임론도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최지현/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투명한 )과정이 담보가 될 수 있도록 대책 기구 조성들을 요구한 상황에서

지금 서둘러 그런 협약을 맺은 부분에 있어서는 계속 시가 좀 이렇게 자꾸 논란을 자처하고 있는게 아닌가(생각합니다)."



검찰의 민간공원 비리의혹 수사가 일곱달째 이어지는 사이 사업에 속도를 내는 광주시와

투명한 과정을 요구하는 시민사회의 갈등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