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40대 비정규직 근로자 숨져…노조 “무급휴직 등 스트레스”
입력 2019.12.02 (13:48) 수정 2019.12.02 (14:51) 사회
한국지엠GM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40대 비정규직 근로자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시쯤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도장부 사무실에서 47살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직장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A씨는 당시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중 구토를 하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도장부 사무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의 의뢰를 받아 이날 A씨의 시신을 부검하고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경찰은 앞으로 나올 국과수의 정밀 감정 결과를 토대로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한다는 계획입니다.

한국GM 비정규직 노조는 한국GM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인 A씨가 순환 무급휴직 등으로 받은 스트레스로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해 부평2공장의 근무제가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되면서 최근까지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휴직을 해왔던 것으로 노조는 파악했습니다.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순환 무급휴직으로 A씨는 불규칙한 생활, 경제적 부담, 항시적인 해고 위협에 노출돼 왔다"며 "근무 날이면 아파도 출근해서 일하고 휴일에도 쉴 수 없는 근무 조건에 놓여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GM 40대 비정규직 근로자 숨져…노조 “무급휴직 등 스트레스”
    • 입력 2019-12-02 13:48:37
    • 수정2019-12-02 14:51:00
    사회
한국지엠GM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40대 비정규직 근로자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시쯤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도장부 사무실에서 47살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직장 동료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A씨는 당시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중 구토를 하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도장부 사무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의 의뢰를 받아 이날 A씨의 시신을 부검하고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경찰은 앞으로 나올 국과수의 정밀 감정 결과를 토대로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한다는 계획입니다.

한국GM 비정규직 노조는 한국GM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인 A씨가 순환 무급휴직 등으로 받은 스트레스로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해 부평2공장의 근무제가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되면서 최근까지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휴직을 해왔던 것으로 노조는 파악했습니다.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순환 무급휴직으로 A씨는 불규칙한 생활, 경제적 부담, 항시적인 해고 위협에 노출돼 왔다"며 "근무 날이면 아파도 출근해서 일하고 휴일에도 쉴 수 없는 근무 조건에 놓여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