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오페라단 19년 이끈 정찬희 단장 별세
입력 2019.12.02 (17:17) 수정 2019.12.02 (17:17) 창원
지방에서는 드물게
정통 오페라 작품을
자체 제작해왔던 경남오페라단을
19년 동안 이끌어온
정찬희 단장이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향년 70살로
경남오페라단을 맡아 19년 동안
기업과 민간 후원을 끌어내고,
매년 수준 높은 오페라 공연을 무대에 올리며
경남의 종합예술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 경남오페라단 19년 이끈 정찬희 단장 별세
    • 입력 2019-12-02 17:17:29
    • 수정2019-12-02 17:17:48
    창원
지방에서는 드물게
정통 오페라 작품을
자체 제작해왔던 경남오페라단을
19년 동안 이끌어온
정찬희 단장이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향년 70살로
경남오페라단을 맡아 19년 동안
기업과 민간 후원을 끌어내고,
매년 수준 높은 오페라 공연을 무대에 올리며
경남의 종합예술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