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초서 압수수색…“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 차원”
입력 2019.12.02 (17:20) 수정 2019.12.02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이 어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검찰이 해당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서초서 형사과 사무실에 수사관 10명 가량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서초서 압수수색…“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 차원”
    • 입력 2019-12-02 17:23:30
    • 수정2019-12-02 17:31:21
    뉴스 5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이 어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검찰이 해당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서초서 형사과 사무실에 수사관 10명 가량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