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숨진 수사관, 검찰 조사 받고 개인적으로 감당할 할 일이라고 말해”
입력 2019.12.02 (19:32) 수정 2019.12.02 (19:34) 정치
청와대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의 울산 방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며, 어제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출신 전 특감반원과 현직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사이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2018년 1월 당시 고인과 함께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A행정관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지검의 조사 전날인 지난달 21일 민정비서관실 B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인은 한 시간 뒤 A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오히려 울산 방문 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수사 직후인 24일, 고인은 또 다시 A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 A행정관과 상관 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숨진 수사관, 검찰 조사 받고 개인적으로 감당할 할 일이라고 말해”
    • 입력 2019-12-02 19:32:37
    • 수정2019-12-02 19:34:21
    정치
청와대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의 울산 방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며, 어제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출신 전 특감반원과 현직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사이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 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2018년 1월 당시 고인과 함께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A행정관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지검의 조사 전날인 지난달 21일 민정비서관실 B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인은 한 시간 뒤 A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오히려 울산 방문 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수사 직후인 24일, 고인은 또 다시 A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 A행정관과 상관 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