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민 보상 협상 8차가 분수령될듯
입력 2019.12.02 (21:51) 수정 2019.12.02 (23:41)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고성산불 보상 협의가
좀처럼 진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7번째 심의위원회에서도
합의에는 실패했지만
이재민과 한전 양측이 좁혀가면서
16일로 예정된
8차 회의가 변곡점이 될 전망입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불 이재민들의 보상 문제를 다룰
심의위원들이 모였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한전측은
기존 판례와 사례를 종합해
손해사정액의 60%를 보상하겠다는
협상안을 제시했습니다.

지난주 6차 회의때보다
보상 비율을 5% 높였는데
협상은 결렬됐습니다.

이재민들은 공식적으로
산불 피해액 전체를 보상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겨울로 접어들면서
고령의 이재민들이
장기간 컨테이너 생활을 하기는
어려운게 현실입니다

이 때문에 협상을
장기간 끌고가기는 어려운만큼
논의를 서두르자는데는
양측의 이견이 없습니다.

노장현/고성산불피해자비대위원장
(심의위)결정에 따라 총회를 열어서 이재민들의 의견을 묻는 절차를 밟아야할 거 같습니다.자문변호사와 여러 검토를 해야하고..

한전측도 내심
올해를 넘기지않고 이재민들과 합의해
보상이 종결되기를 바라는 눈칩니다.

이재민들은
보상 협상이 서둘러 끝나기를 바라면서도
현실적인 눈높이에는
미치지 못할 거라는 걱정이 큽니다.

한운용/고성 산불 이재민
(국민)성금받은거와(정부)지원되는게 있다하더라고 주변이 황폐화되고 모든게 망가졌습니다.나이 많은 분들(집 짓느라)대출내면
갚을수 있습니까? 못 갚습니다...

보상 비율을 둘러싼
양측의 입장차는 여전하지만
그 간극은 실제로
많이 좁혀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에따라 16일로 예정된
여덟번째 위원회가
이번 협상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

 
  • 이재민 보상 협상 8차가 분수령될듯
    • 입력 2019-12-02 21:51:29
    • 수정2019-12-02 23:41:26
    뉴스9(원주)
[앵커멘트]
고성산불 보상 협의가
좀처럼 진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7번째 심의위원회에서도
합의에는 실패했지만
이재민과 한전 양측이 좁혀가면서
16일로 예정된
8차 회의가 변곡점이 될 전망입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불 이재민들의 보상 문제를 다룰
심의위원들이 모였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한전측은
기존 판례와 사례를 종합해
손해사정액의 60%를 보상하겠다는
협상안을 제시했습니다.

지난주 6차 회의때보다
보상 비율을 5% 높였는데
협상은 결렬됐습니다.

이재민들은 공식적으로
산불 피해액 전체를 보상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겨울로 접어들면서
고령의 이재민들이
장기간 컨테이너 생활을 하기는
어려운게 현실입니다

이 때문에 협상을
장기간 끌고가기는 어려운만큼
논의를 서두르자는데는
양측의 이견이 없습니다.

노장현/고성산불피해자비대위원장
(심의위)결정에 따라 총회를 열어서 이재민들의 의견을 묻는 절차를 밟아야할 거 같습니다.자문변호사와 여러 검토를 해야하고..

한전측도 내심
올해를 넘기지않고 이재민들과 합의해
보상이 종결되기를 바라는 눈칩니다.

이재민들은
보상 협상이 서둘러 끝나기를 바라면서도
현실적인 눈높이에는
미치지 못할 거라는 걱정이 큽니다.

한운용/고성 산불 이재민
(국민)성금받은거와(정부)지원되는게 있다하더라고 주변이 황폐화되고 모든게 망가졌습니다.나이 많은 분들(집 짓느라)대출내면
갚을수 있습니까? 못 갚습니다...

보상 비율을 둘러싼
양측의 입장차는 여전하지만
그 간극은 실제로
많이 좁혀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에따라 16일로 예정된
여덟번째 위원회가
이번 협상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