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값 임대료' 충남 행복주택 청사진 나왔다!
입력 2019.12.02 (23:00) 수정 2019.12.02 (23:0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신혼부부 등에게
'반값 임대료' 등 파격적인 혜택을 주는
'충남형 행복주택' 의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다양한 육아 편의공간과
영유아 안전시설에 주안점을 뒀는데
내년 4월쯤 아산에 첫 착공됩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신혼부부와 청년층을 위해
파격 혜택을 내놓은 충남형 행복주택.

입주 후 첫 아이를 출산하면
월 임대료의 절반을, 두 자녀를 출산하면
전액을 감면합니다.

최장 10년까지 연장도 가능해
청년들이 당장 집값 걱정 없이 결혼해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습니다.

이 충남형 행복주택 건설의
첫 사업 청사진이 나왔습니다.

오는 2022년 6월까지
아산시 배방읍에 6백 가구를 공급하는데
사업 우선협상자가 선정됐습니다.

신혼 부부 특성에 맞춰
국공립 어린이집과 24시간 돌봄센터,
놀이터 미세먼지 신호등과 안심정류장 등 최적의 육아환경을 내세웠습니다.

또 콘크리트 바닥 두께 강화와
복층구조로 층간소음도 최소화했습니다.

배학선/ 충남개발공사 혁신기획실 차장[인터뷰]
신혼부부들에게 아이 키우기 좋은 육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미세먼지와 층간소음을 최소화 한 점이 기존의 행복주택과는 차별화 돼...

주택 유형은 36㎡에서 59㎡형으로
보증금 3천만 원에서 5천만 원에
월 임대료는 9만 원에서 15만 원 정돕니다.

충청남도는 600가구 외에
100가구는 기존 주택을 매입해 공급하고
나머지 300가구는 홍성, 예산 등
5개 지역에 추가로 지을 계획입니다.

윤영산 /충청남도 건축도시과장 [인터뷰]
지역별로 좀 분산을 했고요. 그래서 소규모지만 나눠서 2022년까지는 전체 1,000호를
입주목표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충남형 행복주택이
청년들의 결혼 정착과 저출산 극복을 위한
마중물로 기대됩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반값 임대료' 충남 행복주택 청사진 나왔다!
    • 입력 2019-12-02 23:00:00
    • 수정2019-12-02 23:09:51
    뉴스9(대전)
[앵커멘트]
신혼부부 등에게
'반값 임대료' 등 파격적인 혜택을 주는
'충남형 행복주택' 의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다양한 육아 편의공간과
영유아 안전시설에 주안점을 뒀는데
내년 4월쯤 아산에 첫 착공됩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신혼부부와 청년층을 위해
파격 혜택을 내놓은 충남형 행복주택.

입주 후 첫 아이를 출산하면
월 임대료의 절반을, 두 자녀를 출산하면
전액을 감면합니다.

최장 10년까지 연장도 가능해
청년들이 당장 집값 걱정 없이 결혼해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습니다.

이 충남형 행복주택 건설의
첫 사업 청사진이 나왔습니다.

오는 2022년 6월까지
아산시 배방읍에 6백 가구를 공급하는데
사업 우선협상자가 선정됐습니다.

신혼 부부 특성에 맞춰
국공립 어린이집과 24시간 돌봄센터,
놀이터 미세먼지 신호등과 안심정류장 등 최적의 육아환경을 내세웠습니다.

또 콘크리트 바닥 두께 강화와
복층구조로 층간소음도 최소화했습니다.

배학선/ 충남개발공사 혁신기획실 차장[인터뷰]
신혼부부들에게 아이 키우기 좋은 육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미세먼지와 층간소음을 최소화 한 점이 기존의 행복주택과는 차별화 돼...

주택 유형은 36㎡에서 59㎡형으로
보증금 3천만 원에서 5천만 원에
월 임대료는 9만 원에서 15만 원 정돕니다.

충청남도는 600가구 외에
100가구는 기존 주택을 매입해 공급하고
나머지 300가구는 홍성, 예산 등
5개 지역에 추가로 지을 계획입니다.

윤영산 /충청남도 건축도시과장 [인터뷰]
지역별로 좀 분산을 했고요. 그래서 소규모지만 나눠서 2022년까지는 전체 1,000호를
입주목표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충남형 행복주택이
청년들의 결혼 정착과 저출산 극복을 위한
마중물로 기대됩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