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대구만 생활임금 없어"...도입 촉구
입력 2019.12.02 (17:00) 수정 2019.12.04 (02:03) 청주
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는
오늘(어제) 충청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생활임금 도입 약속을 어긴
충청북도와 도의회를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도의회가
이시종 지사의 반대를 이유로
생활임금 조례안을 한차례도 상정하지 않는 등
도와 의회 모두
생활임금 도입을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전국 15개 광역시·도 가운데
생활임금이 없는 곳은 충북과 대구뿐이라며,
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의
생활임금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 "충북·대구만 생활임금 없어"...도입 촉구
    • 입력 2019-12-04 02:03:09
    • 수정2019-12-04 02:03:16
    청주
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는
오늘(어제) 충청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생활임금 도입 약속을 어긴
충청북도와 도의회를 규탄했습니다.
이들은 도의회가
이시종 지사의 반대를 이유로
생활임금 조례안을 한차례도 상정하지 않는 등
도와 의회 모두
생활임금 도입을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전국 15개 광역시·도 가운데
생활임금이 없는 곳은 충북과 대구뿐이라며,
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의
생활임금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