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송병기가 만들어낸 또 다른 제보 루트 확인…검찰, 문건 확보
입력 2019.12.05 (21:12) 수정 2019.12.06 (11: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송병기가 만들어낸 또 다른 제보 루트 확인…검찰, 문건 확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는 해당 문건의 근거가 된 제보가 지난 2017년 10월 접수됐다고 어제(4일) 밝혔는데요.

그런데 이보다 한 달 전 비위 의혹 문건에 담긴 일부 핵심 내용의 민원 제보가 이미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송병기 부시장과 접촉한 뒤!에 청와대에 제보했다고, 저희 취재진에게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알려진 내용을 전했을 뿐이라는 송 부시장 말과 달리, 김기현 당시 시장에 대한 의혹이 수사로 이어지도록 하려는 의도가 있었는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최초 제보한 사람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2017년 말 울산의 한 아파트 시행과 관련해 김기현 당시 시장 측 비위 의혹을 전한 건 맞지만 이미 알려진 내용이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습니다."]

그런데 이보다 두 달 전인 2017년 8월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다는 경주의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나타났습니다.

레미콘 업체 관계자는 당시 만남에서 송 부시장이 경쟁 레미콘 업체가 사업상 특혜를 얻게 된 배경에는 김기현 당시 시장 측근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송 부시장의 말을 듣고 화가 나 2017년 9월 초 진정서를 작성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제보했다는 겁니다.

같은 내용으로 2017년 11월쯤 대검찰청에도 진정을 냈다고 말했습니다.

레미콘 업체는 이후 청와대에서는 제보가 공정위로 이첩됐고 대검에서는 울산지검으로 이첩됐다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해당 레미콘 업체의 제보 내용은 2018년 3월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던 경찰의 수사착수 배경과 일치합니다.

레미콘 업체의 진정 내용은 오늘 송 부시장이 밝힌 아파트 건설 관련 의혹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고 실제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진 건입니다.

검찰은 레미콘 업체 관계자를 불러 송 부시장과의 만남에서 무슨 얘기를 들었는지 선거 관련 얘기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송 부시장의 해명을 요청했지만 연결되지 않았고 송 부시장의 정당한 반론이 오면 반영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단독] 송병기가 만들어낸 또 다른 제보 루트 확인…검찰, 문건 확보
    • 입력 2019.12.05 (21:12)
    • 수정 2019.12.06 (11:05)
    뉴스 9
[단독] 송병기가 만들어낸 또 다른 제보 루트 확인…검찰, 문건 확보
[앵커]

청와대는 해당 문건의 근거가 된 제보가 지난 2017년 10월 접수됐다고 어제(4일) 밝혔는데요.

그런데 이보다 한 달 전 비위 의혹 문건에 담긴 일부 핵심 내용의 민원 제보가 이미 민정비서관실에 접수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송병기 부시장과 접촉한 뒤!에 청와대에 제보했다고, 저희 취재진에게 털어놨습니다.

검찰은 알려진 내용을 전했을 뿐이라는 송 부시장 말과 달리, 김기현 당시 시장에 대한 의혹이 수사로 이어지도록 하려는 의도가 있었는지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최초 제보한 사람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2017년 말 울산의 한 아파트 시행과 관련해 김기현 당시 시장 측 비위 의혹을 전한 건 맞지만 이미 알려진 내용이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송병기/울산시 경제부시장 :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습니다."]

그런데 이보다 두 달 전인 2017년 8월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다는 경주의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나타났습니다.

레미콘 업체 관계자는 당시 만남에서 송 부시장이 경쟁 레미콘 업체가 사업상 특혜를 얻게 된 배경에는 김기현 당시 시장 측근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송 부시장의 말을 듣고 화가 나 2017년 9월 초 진정서를 작성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제보했다는 겁니다.

같은 내용으로 2017년 11월쯤 대검찰청에도 진정을 냈다고 말했습니다.

레미콘 업체는 이후 청와대에서는 제보가 공정위로 이첩됐고 대검에서는 울산지검으로 이첩됐다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해당 레미콘 업체의 제보 내용은 2018년 3월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던 경찰의 수사착수 배경과 일치합니다.

레미콘 업체의 진정 내용은 오늘 송 부시장이 밝힌 아파트 건설 관련 의혹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고 실제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진 건입니다.

검찰은 레미콘 업체 관계자를 불러 송 부시장과의 만남에서 무슨 얘기를 들었는지 선거 관련 얘기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송 부시장의 해명을 요청했지만 연결되지 않았고 송 부시장의 정당한 반론이 오면 반영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