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본회의장 앞 무기한 농성…민주, 내일 선거법 상정
입력 2019.12.12 (06:06) 수정 2019.12.13 (11: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법안을 막겠다며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다른 야당과 두 법안에 대한 단일안을 만들어내고, 내일 본회의에 이를 상정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직후 밤샘 농성에 이어 어젯밤부터는 황교안 대표가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황 대표로서는 청와대 앞 단식을 중단한 뒤 13일 만의 농성입니다.

본회의 상정이 임박한 선거법과 공수처법 통과를 저지하겠다고, 황 대표는 공언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좌파 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이제 임박했습니다. (우리가 물러선다면) 대한민국은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한국당은 동시에 '친문 국정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사건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진상조사본부를 출범시켰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계획입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는 오직 검찰 개혁과 선거개혁의 길로 또박또박 직진하겠습니다.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개혁 과제를 완수하겠습니다."]

민주당으로서는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과 단일안을 합의해내는 게 우선이어서 오늘 막판 협의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선거법은 정당득표율에 연동하는 비례대표 수를 놓고, 줄다리기 중이고,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놓고는 검찰의 권한을 확대하자는 목소리가 다른 야당에서 나와 결론을 못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를 검찰의 로비라고 판단하고, 검찰에 공개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황교안, 본회의장 앞 무기한 농성…민주, 내일 선거법 상정
    • 입력 2019-12-12 06:08:46
    • 수정2019-12-13 11:22:43
    뉴스광장 1부
[앵커]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법안을 막겠다며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다른 야당과 두 법안에 대한 단일안을 만들어내고, 내일 본회의에 이를 상정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직후 밤샘 농성에 이어 어젯밤부터는 황교안 대표가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황 대표로서는 청와대 앞 단식을 중단한 뒤 13일 만의 농성입니다.

본회의 상정이 임박한 선거법과 공수처법 통과를 저지하겠다고, 황 대표는 공언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좌파 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이제 임박했습니다. (우리가 물러선다면) 대한민국은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한국당은 동시에 '친문 국정농단 게이트'로 규정한 사건들에 대한 당 차원의 진상조사본부를 출범시켰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계획입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는 오직 검찰 개혁과 선거개혁의 길로 또박또박 직진하겠습니다.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개혁 과제를 완수하겠습니다."]

민주당으로서는 한국당을 뺀 다른 야당과 단일안을 합의해내는 게 우선이어서 오늘 막판 협의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선거법은 정당득표율에 연동하는 비례대표 수를 놓고, 줄다리기 중이고,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놓고는 검찰의 권한을 확대하자는 목소리가 다른 야당에서 나와 결론을 못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이를 검찰의 로비라고 판단하고, 검찰에 공개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