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여 착복'…시의원직 상실
입력 2019.12.12 (06:57) 수정 2019.12.12 (08:07)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보좌관 급여 착복으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나현 광주시의원이 어제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민주당 시의원들의 속전속결 제명 결정은 순수한 자정 노력이라기보다
내년 총선을 의식한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윤리심판원에서 나현 의원의 당원자격을 박탈한지 하루 만에 광주시의회도 제명을 확정했습니다.

"제명으로 징계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제명에 찬성한 사람은 전체 의원 23명 가운데 나 의원 본인과 기권 1명을 제외한 21명,
압도적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사실상 만장일치 의결입니다.

나 의원 제명에 따라 비례대표 자리는 지난 선거에서 민주당 명부 후순위자가 승계하게 됩니다.

본회의 의결을 통해 시의원이 제명된 것은 2008년 사회복지시설 인허가 비리에 연루된 모 의원이 제명된 후 두 번째.

의혹이 불거진지 일주일 만의 결정인데다 2008년 당시 의원이 구속기소된 상태에서 윤리특위에 회부된 걸 감안하면 이례적입니다.

시의회에서 의원 징계안을 윤리특위에 회부한 일도 11년 만입니다.

지역구 예산 삭감과 관련해 동료 의원과 공무원에게 폭언문자를 보내거나
외유성 출장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시의원들도 제대로 된 징계를 받지 않았습니다.

<나경채/정의당광주시당 위원장>
"내년이 총선이기 때문에, 더 이상은 이런 일을 방치할 수 없는, 끝까지 와서야 민주당이 징계 결정을 내린 것은
그 자체로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총선 민심을 먼저 의식하기보다 의원들의 잇따른 비위행위에 대한 전면 재조사와 대시민 사과 등 자정노력이 먼저라는 지적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 '급여 착복'…시의원직 상실
    • 입력 2019-12-12 06:57:17
    • 수정2019-12-12 08:07:35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보좌관 급여 착복으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나현 광주시의원이 어제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민주당 시의원들의 속전속결 제명 결정은 순수한 자정 노력이라기보다
내년 총선을 의식한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윤리심판원에서 나현 의원의 당원자격을 박탈한지 하루 만에 광주시의회도 제명을 확정했습니다.

"제명으로 징계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제명에 찬성한 사람은 전체 의원 23명 가운데 나 의원 본인과 기권 1명을 제외한 21명,
압도적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사실상 만장일치 의결입니다.

나 의원 제명에 따라 비례대표 자리는 지난 선거에서 민주당 명부 후순위자가 승계하게 됩니다.

본회의 의결을 통해 시의원이 제명된 것은 2008년 사회복지시설 인허가 비리에 연루된 모 의원이 제명된 후 두 번째.

의혹이 불거진지 일주일 만의 결정인데다 2008년 당시 의원이 구속기소된 상태에서 윤리특위에 회부된 걸 감안하면 이례적입니다.

시의회에서 의원 징계안을 윤리특위에 회부한 일도 11년 만입니다.

지역구 예산 삭감과 관련해 동료 의원과 공무원에게 폭언문자를 보내거나
외유성 출장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시의원들도 제대로 된 징계를 받지 않았습니다.

<나경채/정의당광주시당 위원장>
"내년이 총선이기 때문에, 더 이상은 이런 일을 방치할 수 없는, 끝까지 와서야 민주당이 징계 결정을 내린 것은
그 자체로 진정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총선 민심을 먼저 의식하기보다 의원들의 잇따른 비위행위에 대한 전면 재조사와 대시민 사과 등 자정노력이 먼저라는 지적입니다.

KBS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