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긴장고조
美비건, 이사국들과 오찬회동 “北상황 엄중, 안보리 단합해야”
입력 2019.12.12 (09:00) 수정 2019.12.12 (10:08) 국제
미국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현지시간 11일 뉴욕 맨해튼에서 15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회동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15분쯤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유엔본부 앞의 주유엔 미국 대표부에서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했습니다.

조현 주유엔 대사와 이시카네 키미히로 주유엔 일본대사도 이해관계 당사국 자격으로 오찬에 함께 했습니다.

이날 오찬 회동은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후 3시부터 열린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이번 안보리 회의는 미국의 요구로 소집됐으며, 미 국무부는 논의할 내용에 대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이 포함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건 대표의 안보리 이사국 오찬 회동은 안보리 회의에 앞선 정지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회동에서 지금 상황이 엄중하고 안보리가 단합된 모습으로 여러 가지 기존의 대북정책을 해나가야 하고, 그런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된 현 상황이 엄중하다는 평가와 함께 안보리가 일치된 목소리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비건 대표는 또 외교적 해법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美비건, 이사국들과 오찬회동 “北상황 엄중, 안보리 단합해야”
    • 입력 2019-12-12 09:00:14
    • 수정2019-12-12 10:08:51
    국제
미국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현지시간 11일 뉴욕 맨해튼에서 15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회동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15분쯤부터 약 1시간 20분 동안 유엔본부 앞의 주유엔 미국 대표부에서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했습니다.

조현 주유엔 대사와 이시카네 키미히로 주유엔 일본대사도 이해관계 당사국 자격으로 오찬에 함께 했습니다.

이날 오찬 회동은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후 3시부터 열린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이번 안보리 회의는 미국의 요구로 소집됐으며, 미 국무부는 논의할 내용에 대해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이 포함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건 대표의 안보리 이사국 오찬 회동은 안보리 회의에 앞선 정지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회동에서 지금 상황이 엄중하고 안보리가 단합된 모습으로 여러 가지 기존의 대북정책을 해나가야 하고, 그런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된 현 상황이 엄중하다는 평가와 함께 안보리가 일치된 목소리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비건 대표는 또 외교적 해법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