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 접근 어려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드론’으로 단속
입력 2019.12.12 (09:09) 수정 2019.12.12 (14:23) 사회
서울시가 드론을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단속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사장 4천여 곳을 전수조사하기 위해 드론을 투입해 단속을 벌인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수도권대기환경청, 경기 지역 단속반과 협력해 서울과 접한 수도권 경계지역인 송파구 위례동과 장지동의 사업장에 대해 월 2회 이상 단속을 벌일 계획입니다.

합동점검에는 넓은 지역이나 현장 접근이 어려운 시설을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드론과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오염원을 분석하는 이동측정 차량 등이 투입됩니다.

첫 단속은 오늘 송파구 위례지구 비산먼지 발생사업 밀집 지역과 장지동 폐기물 종합처리시설에서 이뤄집니다.

서울에 있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사장 4천여 곳에 대한 전수점검도 벌입니다.

공사장 방진막은 설치했는지, 살수시설은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토사를 운반할 때 덮개를 덮었는지 등을 점검합니다. 대기배출사업장의 경우, 내년 1월부터 먼지와 일산화탄소 등 10종의 일반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이 지금보다 30% 이상 강화되는 만큼 이를 잘 지키고 있는지도 중점 점검합니다.

서울시는 허용 기준을 초과해 오염물질을 배출하거나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해당 사업장에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입니다.

효과적인 단속이 이뤄지도록 이 기간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민생사법경찰단, 보건환경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29개 단속 TF팀을 가동합니다. 자치구별로 2명으로 구성된 단속 TF팀은 연간 사업장 1천여 곳을 대상으로 상시 점검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도장·도금 업체 등 대기오염배출사업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소규모사업장이 강화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에 맞는 방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설치비를 지원합니다. 올해 연말까지 190곳에 100억 원을 지원하고, 2022년까지 모두 600곳에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주요 배출원 중 하나인 산업부문 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오염원 불법 배출을 근절하겠다"며 "수도권 지역의 오염원에 대한 합동단속을 처음으로 실시하는 점이 뜻깊고, 앞으로도 지속 추진해 단속 효과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현장 접근 어려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드론’으로 단속
    • 입력 2019-12-12 09:09:41
    • 수정2019-12-12 14:23:34
    사회
서울시가 드론을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단속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사장 4천여 곳을 전수조사하기 위해 드론을 투입해 단속을 벌인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수도권대기환경청, 경기 지역 단속반과 협력해 서울과 접한 수도권 경계지역인 송파구 위례동과 장지동의 사업장에 대해 월 2회 이상 단속을 벌일 계획입니다.

합동점검에는 넓은 지역이나 현장 접근이 어려운 시설을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드론과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오염원을 분석하는 이동측정 차량 등이 투입됩니다.

첫 단속은 오늘 송파구 위례지구 비산먼지 발생사업 밀집 지역과 장지동 폐기물 종합처리시설에서 이뤄집니다.

서울에 있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사장 4천여 곳에 대한 전수점검도 벌입니다.

공사장 방진막은 설치했는지, 살수시설은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토사를 운반할 때 덮개를 덮었는지 등을 점검합니다. 대기배출사업장의 경우, 내년 1월부터 먼지와 일산화탄소 등 10종의 일반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이 지금보다 30% 이상 강화되는 만큼 이를 잘 지키고 있는지도 중점 점검합니다.

서울시는 허용 기준을 초과해 오염물질을 배출하거나 위반행위가 적발되면 해당 사업장에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입니다.

효과적인 단속이 이뤄지도록 이 기간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민생사법경찰단, 보건환경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29개 단속 TF팀을 가동합니다. 자치구별로 2명으로 구성된 단속 TF팀은 연간 사업장 1천여 곳을 대상으로 상시 점검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도장·도금 업체 등 대기오염배출사업장의 약 90%를 차지하는 소규모사업장이 강화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에 맞는 방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설치비를 지원합니다. 올해 연말까지 190곳에 100억 원을 지원하고, 2022년까지 모두 600곳에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주요 배출원 중 하나인 산업부문 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오염원 불법 배출을 근절하겠다"며 "수도권 지역의 오염원에 대한 합동단속을 처음으로 실시하는 점이 뜻깊고, 앞으로도 지속 추진해 단속 효과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