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방위성 “5월 이후 北발사체 중 4종이 신형 미사일”
입력 2019.12.12 (11:16) 수정 2019.12.12 (11:19) 국제
일본 방위성은 5월 이후 북한이 13차례에 걸쳐 쏜 20발 이상의 발사체 가운데 신형 미사일이 4종 포함된 것으로 분석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12일) 보도했습니다.

우선 올해 8월 10·16일에 발사한 발사체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발사할 때까지 준비 시간이 짧은 고체연료 추진 방식을 사용했고 명중률이 높은 미국의 전술지대지미사일(ATACMS·에이태킴스)과 유사한 종류이며 탄두에 다수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닛케이는 전했습니다.

올해 5월 4·9일, 7월 25일, 8월 6일에 발사한 것은 러시아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종류로 하강 단계에서 수평 비행한 후 급상승하는 특이한 궤도를 그리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레이더로 추적하거나 떨어지기 직전에 요격하는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타입으로 분류됐습니다.

10월 2일에 발사된 것은 기습 공격이 가능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통상보다 높은 각도로 높이 날아가는 '로프티드 궤도'(lofted trajectory)를 그리며 고도 약 910㎞까지 도달했다는 설명입니다. 방위성은 만약 통상 각도로 쏜다면 일본 열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이 다연장로켓포 또는 초대형로켓포라고 부르며 8월 24일, 9월 10일, 10월 31일, 11월 28일에 쏜 발사체에 대해서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명중률을 높이는 유도장치가 탑재돼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습니다.

특히 11월 28일이 발사된 2발의 경우 발사 간격이 1분 미만으로 매우 짧아 연속 발사 기술이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1년 만에 패트리엇을 다시 전개하고 민간 부지에서 요격 훈련을 하는 등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인 '이지스 어쇼어' 배치도 추진하고 있으나 주민을 설득하지 못해 배치할 부지도 확정하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방위성이 분석했듯이 일본이 대응하기 어려운 신형 발사체가 증가하는 가운데 북한에 의한 위협이 증가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강하게 반대하는 것은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 日방위성 “5월 이후 北발사체 중 4종이 신형 미사일”
    • 입력 2019-12-12 11:16:39
    • 수정2019-12-12 11:19:35
    국제
일본 방위성은 5월 이후 북한이 13차례에 걸쳐 쏜 20발 이상의 발사체 가운데 신형 미사일이 4종 포함된 것으로 분석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12일) 보도했습니다.

우선 올해 8월 10·16일에 발사한 발사체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발사할 때까지 준비 시간이 짧은 고체연료 추진 방식을 사용했고 명중률이 높은 미국의 전술지대지미사일(ATACMS·에이태킴스)과 유사한 종류이며 탄두에 다수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닛케이는 전했습니다.

올해 5월 4·9일, 7월 25일, 8월 6일에 발사한 것은 러시아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종류로 하강 단계에서 수평 비행한 후 급상승하는 특이한 궤도를 그리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레이더로 추적하거나 떨어지기 직전에 요격하는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타입으로 분류됐습니다.

10월 2일에 발사된 것은 기습 공격이 가능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통상보다 높은 각도로 높이 날아가는 '로프티드 궤도'(lofted trajectory)를 그리며 고도 약 910㎞까지 도달했다는 설명입니다. 방위성은 만약 통상 각도로 쏜다면 일본 열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이 다연장로켓포 또는 초대형로켓포라고 부르며 8월 24일, 9월 10일, 10월 31일, 11월 28일에 쏜 발사체에 대해서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명중률을 높이는 유도장치가 탑재돼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습니다.

특히 11월 28일이 발사된 2발의 경우 발사 간격이 1분 미만으로 매우 짧아 연속 발사 기술이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1년 만에 패트리엇을 다시 전개하고 민간 부지에서 요격 훈련을 하는 등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인 '이지스 어쇼어' 배치도 추진하고 있으나 주민을 설득하지 못해 배치할 부지도 확정하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방위성이 분석했듯이 일본이 대응하기 어려운 신형 발사체가 증가하는 가운데 북한에 의한 위협이 증가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강하게 반대하는 것은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