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드론 띄워 잡는다
입력 2019.12.12 (17:10) 수정 2019.12.12 (17:3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찬 바람이 불면서 짙었던 미세먼지가 잠시 물러났습니다만, 언제 다시 심해질지 모르는 상황인데요.

미세먼지가 극성인 겨울 동안 오염물질 배출 업소를 효율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드론 등 첨단 장비가 투입됩니다.

첫 단속 현장, 이수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드론이 하늘 위로 올라갑니다.

한참을 날아간 드론이 도착한 곳은 폐기물 종합처리시설의 굴뚝 위.

쓰레기를 처리하면 발생하는 연기가 공장 굴뚝을 통해 밖으로 나오는데, 그 연기 안에 미세먼지가 얼마나 많이 포함돼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드론을 띄운 겁니다.

드론에 달린 센서로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 속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기를 채취하는 봉투도 달려 있는데, 분석 장비가 있는 이동측정차량에서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차량에서는 최대 60가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 "이건 거의 안 떴다고(오염물질이 없다고) 보시면 돼요."]

드론의 최대 장점은 단속 요원이 접근하기 힘든 넓은 공사장에서도 쉽게 공기 질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겁니다.

[윤재삼/서울시 대기정책과장 : "(공사장은) 규모가 커서 통상적으로 이제 사람이 움직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으니, 드론을 활용하게 되면 비산먼지 방지시설이나 가동을 적절히 하고 있는지 저희들이 확인할 수 있는..."]

단속 기간은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시행되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입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환경부 산하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함께 드론과 무인비행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4천 곳에 대한 단속을 계속 벌여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드론 띄워 잡는다
    • 입력 2019-12-12 17:13:27
    • 수정2019-12-12 17:35:01
    뉴스 5
[앵커]

찬 바람이 불면서 짙었던 미세먼지가 잠시 물러났습니다만, 언제 다시 심해질지 모르는 상황인데요.

미세먼지가 극성인 겨울 동안 오염물질 배출 업소를 효율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드론 등 첨단 장비가 투입됩니다.

첫 단속 현장, 이수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드론이 하늘 위로 올라갑니다.

한참을 날아간 드론이 도착한 곳은 폐기물 종합처리시설의 굴뚝 위.

쓰레기를 처리하면 발생하는 연기가 공장 굴뚝을 통해 밖으로 나오는데, 그 연기 안에 미세먼지가 얼마나 많이 포함돼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드론을 띄운 겁니다.

드론에 달린 센서로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 속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기를 채취하는 봉투도 달려 있는데, 분석 장비가 있는 이동측정차량에서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차량에서는 최대 60가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할 수 있습니다.

[담당자 : "이건 거의 안 떴다고(오염물질이 없다고) 보시면 돼요."]

드론의 최대 장점은 단속 요원이 접근하기 힘든 넓은 공사장에서도 쉽게 공기 질을 측정할 수 있다는 겁니다.

[윤재삼/서울시 대기정책과장 : "(공사장은) 규모가 커서 통상적으로 이제 사람이 움직이기 어려운 부분이 있으니, 드론을 활용하게 되면 비산먼지 방지시설이나 가동을 적절히 하고 있는지 저희들이 확인할 수 있는..."]

단속 기간은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가 시행되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입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환경부 산하 수도권대기환경청과 함께 드론과 무인비행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4천 곳에 대한 단속을 계속 벌여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