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주한 美대사 겨냥 집회에 “외교사절 공개 위협 우려…자제 촉구”
입력 2019.12.12 (20:32) 정치
최근 한 시민단체가 '주한 미국대사 참수 대회'를 열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외교부는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위협이 공개적으로 이뤄지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며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은 오늘(12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모든 주한 외교사절에 대해 경의를 갖고 대우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주한 외교사절의 신변안전과 외교공관 보호 강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은 내일(13일)에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겨냥한 '참수 경연대회'를 열겠다고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경찰은 오늘 이 집회를 '제한'한다고 통고하면서, 현장 집회는 보장하되 과격한 퍼포먼스나 신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기구는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집회 참여자들이 미국 대사관 방면으로 진출하는 것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주한 美대사 겨냥 집회에 “외교사절 공개 위협 우려…자제 촉구”
    • 입력 2019-12-12 20:32:15
    정치
최근 한 시민단체가 '주한 미국대사 참수 대회'를 열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외교부는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위협이 공개적으로 이뤄지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며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은 오늘(12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모든 주한 외교사절에 대해 경의를 갖고 대우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주한 외교사절의 신변안전과 외교공관 보호 강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은 내일(13일)에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겨냥한 '참수 경연대회'를 열겠다고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경찰은 오늘 이 집회를 '제한'한다고 통고하면서, 현장 집회는 보장하되 과격한 퍼포먼스나 신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기구는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집회 참여자들이 미국 대사관 방면으로 진출하는 것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