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세 500%' 美 쌀 밀수입 혐의 업체 적발
입력 2019.12.12 (20:34) 수정 2019.12.12 (21:50) 순천
외국 무역선에서 쓰겠다고 신고한
미국산 쌀을 몰래 빼돌려 밀수입한 혐의로
선박용품 공급업체 대표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여수세관은
지난 8월 30일 여수항에 정박하던 외국 무역선에
미국산 칼로스 쌀 1.2톤과 담배 27보루 등
천만 원 상당의 선박용품을 싣겠다며 허가를 받은 뒤
이 물건을 실제로 배에 싣지 않고
자신의 창고로 몰래 들여와 보관한 혐의로
선박용품 공급업체 대표 A씨를 적발했습니다.
여수세관은
A씨가 500%가 넘는 관세를 내지 않기 위해
밀수입한 것으로 보고 물건을 압수하는 한편
A씨에게 벌금과 과태료 2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끝)

 
  • '관세 500%' 美 쌀 밀수입 혐의 업체 적발
    • 입력 2019-12-12 20:34:06
    • 수정2019-12-12 21:50:13
    순천
외국 무역선에서 쓰겠다고 신고한
미국산 쌀을 몰래 빼돌려 밀수입한 혐의로
선박용품 공급업체 대표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여수세관은
지난 8월 30일 여수항에 정박하던 외국 무역선에
미국산 칼로스 쌀 1.2톤과 담배 27보루 등
천만 원 상당의 선박용품을 싣겠다며 허가를 받은 뒤
이 물건을 실제로 배에 싣지 않고
자신의 창고로 몰래 들여와 보관한 혐의로
선박용품 공급업체 대표 A씨를 적발했습니다.
여수세관은
A씨가 500%가 넘는 관세를 내지 않기 위해
밀수입한 것으로 보고 물건을 압수하는 한편
A씨에게 벌금과 과태료 2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