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백원우 “감찰 중단 아니다”…첫 공식입장 KBS에 밝혀와
입력 2019.12.12 (21:01)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백원우 “감찰 중단 아니다”…첫 공식입장 KBS에 밝혀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재수 전 금융위 국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석연치 않게 중단됐다는 의혹과 관련한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감찰 중단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이른바 3인회의에서 결정된 걸로 알려졌죠.

그런데, 사건의 핵심축인 백원우 전 비서관이 의도적인 감찰 중단은 없었다는 입장을 KBS에 밝혀왔습니다.

KBS는 그동안 백 전 비서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십차례 접촉을 시도해왔습니다.

감찰 무마의혹 사건과 관련해 백 전 비서관이 언론에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7년 말 유재수 당시 금융위 국장에 대한 감찰은 민정수석실 핵심 관계자들의 회의 이후 마무리됐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당시 회의에는 조국 민정수석과 백원우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참석했습니다.

세 사람 모두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 왔었는데, 오늘(12일) 백원우 전 비서관이 첫 입장을 KBS에 밝혔습니다.

청와대가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은 애초부터 성립될 수 없다는게 백 전 비서관 주장의 핵심입니다.

백 전 비서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감찰 결과 보고서를 가져와 회의할 때는 이미 감찰이 종료됐을 때라고 말했습니다.

회의는 처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겁니다.

또 "결과 보고서에 처리 방침이 명시됐다면, 이미 감찰이 종료돼 더이상 감찰 중단이나 무마에 대한 논의가 불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감찰이 더 이상 진행되지 못했던 것은 유재수 전 국장이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휴대전화 포렌식과 본인 동의 하에 조사도 있었지만, 이후 더 이상 동의하지 않아 감찰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는, 본인의 동의도 없이 청와대가 강제로 계속 조사하라거나, 공직자와 연계된 민간인을 조사하라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불법을 해서라도 감찰을 계속하라는 주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백 전 비서관은 감찰 중단 요청 전화를 받았는지와 유 전 국장을 수사 의뢰 하지 않은 이유 등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단독] 백원우 “감찰 중단 아니다”…첫 공식입장 KBS에 밝혀와
    • 입력 2019.12.12 (21:01)
    •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단독] 백원우 “감찰 중단 아니다”…첫 공식입장 KBS에 밝혀와
[앵커]

유재수 전 금융위 국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석연치 않게 중단됐다는 의혹과 관련한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감찰 중단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이른바 3인회의에서 결정된 걸로 알려졌죠.

그런데, 사건의 핵심축인 백원우 전 비서관이 의도적인 감찰 중단은 없었다는 입장을 KBS에 밝혀왔습니다.

KBS는 그동안 백 전 비서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십차례 접촉을 시도해왔습니다.

감찰 무마의혹 사건과 관련해 백 전 비서관이 언론에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7년 말 유재수 당시 금융위 국장에 대한 감찰은 민정수석실 핵심 관계자들의 회의 이후 마무리됐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당시 회의에는 조국 민정수석과 백원우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참석했습니다.

세 사람 모두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 왔었는데, 오늘(12일) 백원우 전 비서관이 첫 입장을 KBS에 밝혔습니다.

청와대가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은 애초부터 성립될 수 없다는게 백 전 비서관 주장의 핵심입니다.

백 전 비서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감찰 결과 보고서를 가져와 회의할 때는 이미 감찰이 종료됐을 때라고 말했습니다.

회의는 처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겁니다.

또 "결과 보고서에 처리 방침이 명시됐다면, 이미 감찰이 종료돼 더이상 감찰 중단이나 무마에 대한 논의가 불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감찰이 더 이상 진행되지 못했던 것은 유재수 전 국장이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휴대전화 포렌식과 본인 동의 하에 조사도 있었지만, 이후 더 이상 동의하지 않아 감찰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는, 본인의 동의도 없이 청와대가 강제로 계속 조사하라거나, 공직자와 연계된 민간인을 조사하라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불법을 해서라도 감찰을 계속하라는 주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백 전 비서관은 감찰 중단 요청 전화를 받았는지와 유 전 국장을 수사 의뢰 하지 않은 이유 등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