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12’ 쿠데타 40년…전두환, 강남에서 기념 오찬
입력 2019.12.12 (21:05)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2·12’ 쿠데타 40년…전두환, 강남에서 기념 오찬
동영상영역 끝
[앵커]

40년 전 저녁 7시 당시 계엄사령관이던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이 체포되는 모습입니다.

바로 12.12 군사반란입니다.

쿠데타 세력은 당시 군 수뇌부를 체포하고, 중앙청과 국방부 등을 장악해 반란에 성공합니다.

이 군사반란, 결국 5공화국의 씨앗이 됩니다.

기념사진을 찍는 군사반란의 주역들, 그 중심에 바로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있었습니다.

전두환 씨는 12.12 쿠데타 성공을 축하하며 이렇게 샴페인을 터뜨렸고, 이 장면은 기록으로 남았습니다.

그들이 오늘(12일) 또 모였습니다.

40년 전 오늘(12일)을 축하하는 자리였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중식당.

머리가 희끗한 노년 부부들이 식사를 즐깁니다.

고급 음식들이 들어오는데,

["불도장 더 준비해드려도 될지 여쭤보려고 왔습니다"]

한가운데 회색 정장을 입은 사람, 바로 전두환 씨입니다.

여전히, 전 씨를 '각하'라고 부르는 사람들...

["영부인께서 무슨 말씀을 쭉 하시면은 각하께서 '임자가 뭐하러 내가 얘기할게'."]

12.12 군사반란 주역이자 5.18 민주항쟁 당시 특전사령관이던 정호용, 3공수여단장이던 최세창 씨 등입니다.

40년 전 그날처럼 준비된 와인, 전 씨와 참석자들 사이에 즐거운 대화가 계속됩니다.

["그분한테 제일 사랑을 받을 때가 제일 꾸지람을 들을 때예요."]

12.12 군사반란 40년, 영상을 촬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적절한 자리인지 물었지만,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근신하고 자중하셔야 될 날에 이렇게 축하 기념회를…"]

동석자가 입을 틀어막습니다.

그러는 사이 전두환 씨는 아무런 대답 없이 황급히 자리를 떴습니다.

식사는 여러 차례 건배사가 오가는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고, 임 부대표는 전했습니다.

전 씨의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렸다고도 했습니다.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20만 원 상당의 고급 코스요리를 즐기며, 와인잔을 부딪치며 40년 전 오늘(12일)을 축하하는 모습을 제가 직접 옆에서 지켜보고 왔습니다."]

전두환 씨는 지난달 강원도 골프장에서 정정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전 씨 측은 이번 모임은 단순 친목 모임이고, 오늘(12일)로 잡힌 건 일정상 우연히 정해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12·12’ 쿠데타 40년…전두환, 강남에서 기념 오찬
    • 입력 2019.12.12 (21:05)
    •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12·12’ 쿠데타 40년…전두환, 강남에서 기념 오찬
[앵커]

40년 전 저녁 7시 당시 계엄사령관이던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이 체포되는 모습입니다.

바로 12.12 군사반란입니다.

쿠데타 세력은 당시 군 수뇌부를 체포하고, 중앙청과 국방부 등을 장악해 반란에 성공합니다.

이 군사반란, 결국 5공화국의 씨앗이 됩니다.

기념사진을 찍는 군사반란의 주역들, 그 중심에 바로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있었습니다.

전두환 씨는 12.12 쿠데타 성공을 축하하며 이렇게 샴페인을 터뜨렸고, 이 장면은 기록으로 남았습니다.

그들이 오늘(12일) 또 모였습니다.

40년 전 오늘(12일)을 축하하는 자리였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중식당.

머리가 희끗한 노년 부부들이 식사를 즐깁니다.

고급 음식들이 들어오는데,

["불도장 더 준비해드려도 될지 여쭤보려고 왔습니다"]

한가운데 회색 정장을 입은 사람, 바로 전두환 씨입니다.

여전히, 전 씨를 '각하'라고 부르는 사람들...

["영부인께서 무슨 말씀을 쭉 하시면은 각하께서 '임자가 뭐하러 내가 얘기할게'."]

12.12 군사반란 주역이자 5.18 민주항쟁 당시 특전사령관이던 정호용, 3공수여단장이던 최세창 씨 등입니다.

40년 전 그날처럼 준비된 와인, 전 씨와 참석자들 사이에 즐거운 대화가 계속됩니다.

["그분한테 제일 사랑을 받을 때가 제일 꾸지람을 들을 때예요."]

12.12 군사반란 40년, 영상을 촬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적절한 자리인지 물었지만,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근신하고 자중하셔야 될 날에 이렇게 축하 기념회를…"]

동석자가 입을 틀어막습니다.

그러는 사이 전두환 씨는 아무런 대답 없이 황급히 자리를 떴습니다.

식사는 여러 차례 건배사가 오가는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고, 임 부대표는 전했습니다.

전 씨의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렸다고도 했습니다.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20만 원 상당의 고급 코스요리를 즐기며, 와인잔을 부딪치며 40년 전 오늘(12일)을 축하하는 모습을 제가 직접 옆에서 지켜보고 왔습니다."]

전두환 씨는 지난달 강원도 골프장에서 정정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전 씨 측은 이번 모임은 단순 친목 모임이고, 오늘(12일)로 잡힌 건 일정상 우연히 정해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