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정부,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장교 파견’…청해부대는 추후 검토
입력 2019.12.12 (21:09)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정부,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장교 파견’…청해부대는 추후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에 단계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먼저 장교를 파견하고, 구축함 등 전투병력은 추후 상황을 보고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늘(12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자리에서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우리 국민과 선박을 보호하고, 해양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미국의 요청에 따라 '단계적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1단계로, 참모 장교 1명을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해양안보구상(IMSC), 일명 '호르무즈 호위 연합' 지휘통제부에 파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휘통제부는 지난달 바레인에 있는 미 5함대 기지에서 발족했습니다.

당장 청해부대는 파병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투병력 파병은 호르무즈 해협 상황을 보고, 미국의 요청이 있을 경우 다시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지속적인 파병 요청을 더는 외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란과의 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한국과 이란 사이 직접 교역량은 많지 않지만, 함정 파병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될 경우 다른 주변국과의 교역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미국은 지난 5월과 6월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동맹국과 우방국들에 군사 동맹체 참여를 요구해왔습니다.

지금까지 호주와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참여하고 있고, '독자 파견' 방침을 밝혀왔던 일본 정부도 어제(11일) NSC를 열어 중동 정세를 논의했는데, 오는 20일 각의에서 해상자위대 파견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단독] 정부,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장교 파견’…청해부대는 추후 검토
    • 입력 2019.12.12 (21:09)
    • 수정 2019.12.12 (22:04)
    뉴스 9
[단독] 정부,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장교 파견’…청해부대는 추후 검토
[앵커]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에 단계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먼저 장교를 파견하고, 구축함 등 전투병력은 추후 상황을 보고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늘(12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자리에서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우리 국민과 선박을 보호하고, 해양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미국의 요청에 따라 '단계적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1단계로, 참모 장교 1명을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해양안보구상(IMSC), 일명 '호르무즈 호위 연합' 지휘통제부에 파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휘통제부는 지난달 바레인에 있는 미 5함대 기지에서 발족했습니다.

당장 청해부대는 파병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전투병력 파병은 호르무즈 해협 상황을 보고, 미국의 요청이 있을 경우 다시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지속적인 파병 요청을 더는 외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란과의 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한국과 이란 사이 직접 교역량은 많지 않지만, 함정 파병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될 경우 다른 주변국과의 교역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 겁니다.

미국은 지난 5월과 6월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동맹국과 우방국들에 군사 동맹체 참여를 요구해왔습니다.

지금까지 호주와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참여하고 있고, '독자 파견' 방침을 밝혀왔던 일본 정부도 어제(11일) NSC를 열어 중동 정세를 논의했는데, 오는 20일 각의에서 해상자위대 파견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