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족기능 미흡…산·학·연 '시동'
입력 2019.12.12 (21:49) 수정 2019.12.13 (00:4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출범 7년을 넘긴 세종시는
행정수도로서의 면모와는 달리
자족기능은 여전히 미흡하기만 한데요.

이에 따라
산업기반 시설 확충이 시급한 과제인데
최근 관련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세종시는 정부 부처 이전 등
행정수도로서의 면모는 순항중이지만

공무원 도시,베드타운 등의
꼬리표가 붙을 정도로
자족기능은 취약합니다.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8.4%로 전국 최고 수준이고,

도시의 미래를 좌우할
대기업이나 글로벌 기업 유치도
미흡합니다.

하지만 최근 일자리 등
자족기능을 견인할 산업 기반시설 조성에 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10만 제곱미터 이상 부지에 들어설
네이버 제2 데이터 센터가 내년 상반기
착공될 전망이고

대학과 연구기관이
공동 입주하는 공동캠퍼스도
최근 설계 공모를 시작했습니다.

또 첨단 산업 육성을 위한
세종 테크밸리를 포함해
이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첫 지식산업센터도 분양에 들어가는 등
산학연 기반 확충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찬/행복청 행정사무관
"연구나 기술개발 이런 것들이 창업으로 이어지고 고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용이
발생하는 만큼 지역 내 경제적인 효과도 같이 따라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업 규모와 업종을 떠나
4차 산업과 연계한 다양한
기업 유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인터뷰]
김명수/한밭대 도시공학과 
"대기업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첨단기능의 산업이 많이 있습니다.4차산업과 연관이
돼 있어서 벤처기업들이 들어옴으로써 청년들의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는 2030년까지
세종시 인구 목표는 50만.

세종시가
충분한 자족기능을 갖추고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자족기능 미흡…산·학·연 '시동'
    • 입력 2019-12-12 21:49:00
    • 수정2019-12-13 00:45:53
    뉴스9(대전)
[앵커멘트]
출범 7년을 넘긴 세종시는
행정수도로서의 면모와는 달리
자족기능은 여전히 미흡하기만 한데요.

이에 따라
산업기반 시설 확충이 시급한 과제인데
최근 관련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세종시는 정부 부처 이전 등
행정수도로서의 면모는 순항중이지만

공무원 도시,베드타운 등의
꼬리표가 붙을 정도로
자족기능은 취약합니다.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8.4%로 전국 최고 수준이고,

도시의 미래를 좌우할
대기업이나 글로벌 기업 유치도
미흡합니다.

하지만 최근 일자리 등
자족기능을 견인할 산업 기반시설 조성에 시동이 걸리고 있습니다.

10만 제곱미터 이상 부지에 들어설
네이버 제2 데이터 센터가 내년 상반기
착공될 전망이고

대학과 연구기관이
공동 입주하는 공동캠퍼스도
최근 설계 공모를 시작했습니다.

또 첨단 산업 육성을 위한
세종 테크밸리를 포함해
이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첫 지식산업센터도 분양에 들어가는 등
산학연 기반 확충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찬/행복청 행정사무관
"연구나 기술개발 이런 것들이 창업으로 이어지고 고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용이
발생하는 만큼 지역 내 경제적인 효과도 같이 따라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업 규모와 업종을 떠나
4차 산업과 연계한 다양한
기업 유치가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인터뷰]
김명수/한밭대 도시공학과 
"대기업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첨단기능의 산업이 많이 있습니다.4차산업과 연관이
돼 있어서 벤처기업들이 들어옴으로써 청년들의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는 2030년까지
세종시 인구 목표는 50만.

세종시가
충분한 자족기능을 갖추고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