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안한 '땅속'…지반 탐사에만 6년
입력 2019.12.12 (17:50) 수정 2019.12.13 (11:22)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통행량이 많은 부산의 한 교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또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상수도관 등이 지나는 땅속은 늘 위험을 안고 있는데요,

 부산시가 지반 탐사를 통해 땅속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는 등 한계가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로 한가운데에 커다란 구멍이 뚫렸습니다. 교통을 통제한 채 중장비를 동원해 구덩이 속의 흙탕물을 퍼냅니다.

 교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하자, 복구 작업을 벌이는 모습입니다.

 지반이 내려앉은 곳 2~3m 아래에는 상수도관이 지나고 있었습니다.

 이 땅 아래 묻혀있던 상수도관에서 물이 새면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런 땅 꺼짐 현상이 잇따르자,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땅속 탐사를 시작했습니다.

 레이더를 이용한 장비로 땅속에 발생한 공간 등 지반 침하의 위험 요소를 미리 찾아내고 있습니다.

 박성길/부산시 도로계획과 주무관 [인터뷰]
 "대부분 지하 매설물 주위에 공동(비어있는 곳)이 발생합니다. 그러면 장시간 방치하게 되면 매설물의 처짐 현상이라든가 압력에 의해서 파손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하지만 탐사 장비로 확인할 수 있는 땅속 깊이는 2m 정도로 제한돼 있습니다.

 더 깊은 땅속에서 발생한 공간은 찾아내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지반 탐사 길이도 부산의 주요 도로 5천㎞가 넘습니다.

 탐사 차량 1대와 함께 딸린 장비 2대로 전 구간을 모두 점검하다 보니, 2023년은 돼야 작업을 마칠 수 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부산에서 발생한 땅 꺼짐 현상은 95건, 2017년부터는 한해 30건 이상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불안한 '땅속'…지반 탐사에만 6년
    • 입력 2019-12-13 00:34:22
    • 수정2019-12-13 11:22:24
    뉴스9(부산)
[앵커멘트]

 통행량이 많은 부산의 한 교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또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상수도관 등이 지나는 땅속은 늘 위험을 안고 있는데요,

 부산시가 지반 탐사를 통해 땅속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는 등 한계가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로 한가운데에 커다란 구멍이 뚫렸습니다. 교통을 통제한 채 중장비를 동원해 구덩이 속의 흙탕물을 퍼냅니다.

 교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하자, 복구 작업을 벌이는 모습입니다.

 지반이 내려앉은 곳 2~3m 아래에는 상수도관이 지나고 있었습니다.

 이 땅 아래 묻혀있던 상수도관에서 물이 새면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런 땅 꺼짐 현상이 잇따르자,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땅속 탐사를 시작했습니다.

 레이더를 이용한 장비로 땅속에 발생한 공간 등 지반 침하의 위험 요소를 미리 찾아내고 있습니다.

 박성길/부산시 도로계획과 주무관 [인터뷰]
 "대부분 지하 매설물 주위에 공동(비어있는 곳)이 발생합니다. 그러면 장시간 방치하게 되면 매설물의 처짐 현상이라든가 압력에 의해서 파손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하지만 탐사 장비로 확인할 수 있는 땅속 깊이는 2m 정도로 제한돼 있습니다.

 더 깊은 땅속에서 발생한 공간은 찾아내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지반 탐사 길이도 부산의 주요 도로 5천㎞가 넘습니다.

 탐사 차량 1대와 함께 딸린 장비 2대로 전 구간을 모두 점검하다 보니, 2023년은 돼야 작업을 마칠 수 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부산에서 발생한 땅 꺼짐 현상은 95건, 2017년부터는 한해 30건 이상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