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마 기수 60% "부당 지시 거부할 수 없었다"
입력 2019.12.12 (11:20) 수정 2019.12.13 (11:34) 뉴스9(부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전국 기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조교사의 부당한 지시가 있었다고 응답했습니다.

 부산을 비롯해 서울, 제주 등 전체 125명 기수 중 75명이 참여한 이번 경마기수 노동건강실태조사에서 60.3%가 조교사의 부당 지시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응답했고, 이를 거부하면 말 탈 기회가 축소 또는 박탈된다고 응답한 기수는 85%에 달했습니다.

 또 응답자 76%는 기수에게 면허를 발급하는 마사회가 면허 유지권 등을 통해 실제 기수를 통제한다고 답했습니다.

 노조는 공공기관인 한국마사회에서 노동자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며, 정부가 나서 경마운영과 관련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경마 기수 60% "부당 지시 거부할 수 없었다"
    • 입력 2019-12-13 11:29:31
    • 수정2019-12-13 11:34:59
    뉴스9(부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전국 기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조교사의 부당한 지시가 있었다고 응답했습니다.

 부산을 비롯해 서울, 제주 등 전체 125명 기수 중 75명이 참여한 이번 경마기수 노동건강실태조사에서 60.3%가 조교사의 부당 지시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응답했고, 이를 거부하면 말 탈 기회가 축소 또는 박탈된다고 응답한 기수는 85%에 달했습니다.

 또 응답자 76%는 기수에게 면허를 발급하는 마사회가 면허 유지권 등을 통해 실제 기수를 통제한다고 답했습니다.

 노조는 공공기관인 한국마사회에서 노동자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다며, 정부가 나서 경마운영과 관련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