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주식 넉 달째 ‘팔자’…11월 2조8천억 원어치 순매도
입력 2019.12.16 (10:02) 수정 2019.12.16 (10:04) 경제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4개월 연속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2개월째 순회수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2조8천39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8월 2조3천430억 원어치, 9월 9천150억 원어치, 10월 3천480억 원어치에 이어 넉 달째 순매도입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가장 많은 2조3,860억 원어치를 팔았고, 버진아일랜드 8천억 원어치, 케이맨제도 5,600억 원어치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룩셈부르크는 5,140억 원어치를 사들였고, 영국과 아일랜드는 각각 4,620억 원어치와 3,800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습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58조4천억 원으로 시가총액의 33.1%를 차지해, 한 달 전보다 보유 잔고가 2조2천억 원 정도 줄었습니다.

지난달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국내 상장채권 1조3천870억 원어치를 순매수했습니다. 다만 3조1,630억 원 규모 만기상환 영향으로 총 1조7,760억 원 순회수를 기록해 10월부터 두 달 연속 순회수를 이어갔습니다.

지역별로는 중동에서 2천억 원어치를 순투자했고, 아시아와 유럽에서 각각 1조천억 원어치와 8천억 원어치를 순회수했습니다.

11월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4조8천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8천억 원 정도 줄었으며, 지역별 보유 규모는 아시아 51조 원(40.9%), 유럽 45조 원(36.1%), 미주 11조 원(8.8%)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외국인 주식 넉 달째 ‘팔자’…11월 2조8천억 원어치 순매도
    • 입력 2019-12-16 10:02:15
    • 수정2019-12-16 10:04:38
    경제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4개월 연속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2개월째 순회수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2조8천39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8월 2조3천430억 원어치, 9월 9천150억 원어치, 10월 3천480억 원어치에 이어 넉 달째 순매도입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가장 많은 2조3,860억 원어치를 팔았고, 버진아일랜드 8천억 원어치, 케이맨제도 5,600억 원어치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룩셈부르크는 5,140억 원어치를 사들였고, 영국과 아일랜드는 각각 4,620억 원어치와 3,800억 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습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58조4천억 원으로 시가총액의 33.1%를 차지해, 한 달 전보다 보유 잔고가 2조2천억 원 정도 줄었습니다.

지난달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국내 상장채권 1조3천870억 원어치를 순매수했습니다. 다만 3조1,630억 원 규모 만기상환 영향으로 총 1조7,760억 원 순회수를 기록해 10월부터 두 달 연속 순회수를 이어갔습니다.

지역별로는 중동에서 2천억 원어치를 순투자했고, 아시아와 유럽에서 각각 1조천억 원어치와 8천억 원어치를 순회수했습니다.

11월 말 기준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4조8천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8천억 원 정도 줄었으며, 지역별 보유 규모는 아시아 51조 원(40.9%), 유럽 45조 원(36.1%), 미주 11조 원(8.8%)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