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지지자들 ‘국회 진입’ 시도하다 강제연행 직전 해산
입력 2019.12.16 (14:31) 수정 2019.12.16 (21:27) 사회
국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폐기 등을 요구하며 집회와 농성을 하던 자유한국당 당원과 지지자들이 경찰의 강제 연행 직전에 모두 해산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늘(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에 진입한 자유한국당 지지자들과 정문 앞에서 추가 진입을 시도하던 지지자들이 오후 8시 반쯤 모두 해산했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본청 앞 시위대에게 귀가를 권했고, 이에 응한 시위대를 국회 정문 앞까지 배웅하기도 했습니다. 해산 과정에서 경찰에 연행된 집회 참가자는 없었습니다.

앞서 경찰은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의 진입에 대해 "폭력행위, 집시법 위반, 퇴거불응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수사해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 수천 명이 모여 국회에 차량이 드나들지 못하는 등 국회의 원활한 운영이 저해돼 여러 차례에 걸쳐 해산 명령을 내렸지만, 참가자들이 이에 응하지 않고 불법 시위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 참가자 한 명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국회 관계자 등에 대한 폭력이 있었는지를 확인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진행했습니다.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자유한국당 지지자 수백 명이 국회 본청 앞으로 몰려와 '공수처 반대'와 '좌파독재 연장 선거법 반대' 등이 쓰인 손팻말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한때 본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은 17개 중대를 국회 외곽에, 15개 중대를 국회 본관 출입문에 배치해 국회사무처 직원들과 함께 출입자를 통제했습니다.
  • 한국당 지지자들 ‘국회 진입’ 시도하다 강제연행 직전 해산
    • 입력 2019-12-16 14:31:08
    • 수정2019-12-16 21:27:16
    사회
국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폐기 등을 요구하며 집회와 농성을 하던 자유한국당 당원과 지지자들이 경찰의 강제 연행 직전에 모두 해산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늘(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에 진입한 자유한국당 지지자들과 정문 앞에서 추가 진입을 시도하던 지지자들이 오후 8시 반쯤 모두 해산했다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본청 앞 시위대에게 귀가를 권했고, 이에 응한 시위대를 국회 정문 앞까지 배웅하기도 했습니다. 해산 과정에서 경찰에 연행된 집회 참가자는 없었습니다.

앞서 경찰은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의 진입에 대해 "폭력행위, 집시법 위반, 퇴거불응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수사해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 수천 명이 모여 국회에 차량이 드나들지 못하는 등 국회의 원활한 운영이 저해돼 여러 차례에 걸쳐 해산 명령을 내렸지만, 참가자들이 이에 응하지 않고 불법 시위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 참가자 한 명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국회 관계자 등에 대한 폭력이 있었는지를 확인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진행했습니다.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자유한국당 지지자 수백 명이 국회 본청 앞으로 몰려와 '공수처 반대'와 '좌파독재 연장 선거법 반대' 등이 쓰인 손팻말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한때 본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은 17개 중대를 국회 외곽에, 15개 중대를 국회 본관 출입문에 배치해 국회사무처 직원들과 함께 출입자를 통제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