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활용품 분류업체 차량에서 과열로 화재…4천만 원 피해
입력 2019.12.16 (16:06) 수정 2019.12.16 (17:57) 사회
오늘(16일) 새벽 6시 50분쯤 서울 도봉구에 있는 한 재활용품 분류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작업 중이던 차량이 완전히 타 소방서 추산 4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작업 차량 소음 감소기기(엔진 머플러)가 과열되면서 불이 재활용품 더미에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재활용품 분류업체 차량에서 과열로 화재…4천만 원 피해
    • 입력 2019-12-16 16:06:26
    • 수정2019-12-16 17:57:12
    사회
오늘(16일) 새벽 6시 50분쯤 서울 도봉구에 있는 한 재활용품 분류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 40여 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작업 중이던 차량이 완전히 타 소방서 추산 4천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 당국은 작업 차량 소음 감소기기(엔진 머플러)가 과열되면서 불이 재활용품 더미에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