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베이징 “최대 8cm 폭설”…항공기 결항 속출
입력 2019.12.16 (17:00) 수정 2019.12.16 (17:06) 국제
스모그와 건조한 기후로 겨울에 눈 구경을 하기 힘든 중국의 수도 베이징 폭설이 내렸습니다.

베이징 기상대는 현지시각 15일 오후부터 16일 오후까지 시내 대부분 지역에 폭설이 내려 전체적인 적설량은 3~5㎝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지역은 최대 8㎝까지 쌓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폭설 청색경보와 도로 결빙 황색 경보도 함께 내려졌는데 이는 눈이 드문 베이징에서는 이례적인 조치입니다.

이에 따라 베이징시 당국은 16일 새벽부터 버스, 지하철, 공항 등에서 교통 대란을 대비해 도로에 눈을 치우는 대대적인 작업에 돌입했으며 응급 차량까지 배치했습니다.

이런 조치에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은 눈과 안개의 영향으로 42편의 항공기 운항이 결항됐고, 17곳의 도로 또한 통제 등이 이뤄졌습니다.

베이징은 보통 겨울에 눈 섞인 비가 한두 번 내리는 게 전부인 곳이라 시민들은 대거 거리로 몰려나와 사진을 찍거나 눈을 만져보는 등 신기해하는 광경이 연출됐습니다.

베이징에는 앞서 지난달 29일에도 폭설이 내린 바 있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 중국 네티즌은 베이징도 이제 겨울에 눈이 내리는 지역이 됐다며 놀라움을 표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평생소원이던 베이징에서 눈사람 만드는 일이 가능해졌다"면서 "어렸을 때와 비교해 너무 기후가 달라졌고 또한 매년 급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기상대 측은 "이번 눈은 습기가 많아 눈이 잘 뭉쳐져 눈사람을 만들기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눈은 건조 기후인 베이징이 극심한 대기 오염과 기온 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매년 조금씩 습해지고 따뜻해지면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베이징 “최대 8cm 폭설”…항공기 결항 속출
    • 입력 2019-12-16 17:00:55
    • 수정2019-12-16 17:06:39
    국제
스모그와 건조한 기후로 겨울에 눈 구경을 하기 힘든 중국의 수도 베이징 폭설이 내렸습니다.

베이징 기상대는 현지시각 15일 오후부터 16일 오후까지 시내 대부분 지역에 폭설이 내려 전체적인 적설량은 3~5㎝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지역은 최대 8㎝까지 쌓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폭설 청색경보와 도로 결빙 황색 경보도 함께 내려졌는데 이는 눈이 드문 베이징에서는 이례적인 조치입니다.

이에 따라 베이징시 당국은 16일 새벽부터 버스, 지하철, 공항 등에서 교통 대란을 대비해 도로에 눈을 치우는 대대적인 작업에 돌입했으며 응급 차량까지 배치했습니다.

이런 조치에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은 눈과 안개의 영향으로 42편의 항공기 운항이 결항됐고, 17곳의 도로 또한 통제 등이 이뤄졌습니다.

베이징은 보통 겨울에 눈 섞인 비가 한두 번 내리는 게 전부인 곳이라 시민들은 대거 거리로 몰려나와 사진을 찍거나 눈을 만져보는 등 신기해하는 광경이 연출됐습니다.

베이징에는 앞서 지난달 29일에도 폭설이 내린 바 있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 중국 네티즌은 베이징도 이제 겨울에 눈이 내리는 지역이 됐다며 놀라움을 표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평생소원이던 베이징에서 눈사람 만드는 일이 가능해졌다"면서 "어렸을 때와 비교해 너무 기후가 달라졌고 또한 매년 급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기상대 측은 "이번 눈은 습기가 많아 눈이 잘 뭉쳐져 눈사람을 만들기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눈은 건조 기후인 베이징이 극심한 대기 오염과 기온 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매년 조금씩 습해지고 따뜻해지면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