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달앱 독점 우려…수수료 문제 해결해야”
입력 2019.12.16 (18:06) 수정 2019.12.16 (18:12)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내 배달앱 1, 2위인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를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 DH'가 인수한 것에 대해 독점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오늘 논평을 내고, "많은 자영업자가 배달앱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에 고통받고 있다"며 "한 개 기업으로 배달앱이 통일되면 이런 고통이 더해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협의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번 인수합병 심사뿐만 아니라 배달 앱 시장의 수수료 문제를 해결할 방향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 “배달앱 독점 우려…수수료 문제 해결해야”
    • 입력 2019-12-16 18:06:59
    • 수정2019-12-16 18:12:50
    통합뉴스룸ET
국내 배달앱 1, 2위인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를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 DH'가 인수한 것에 대해 독점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오늘 논평을 내고, "많은 자영업자가 배달앱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에 고통받고 있다"며 "한 개 기업으로 배달앱이 통일되면 이런 고통이 더해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협의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번 인수합병 심사뿐만 아니라 배달 앱 시장의 수수료 문제를 해결할 방향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