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1]"유재수, 부산 부시장 재직때도 금품 수수"
입력 2019.12.16 (23:15) 수정 2019.12.17 (09:5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부시장 재직 시절에도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부산시 부시장으로 취임하고 몇 개월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책값 대납 등의 비위 행위가 적발된 것입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가 유재수 전 부시장을 구속기소 한 혐의는 금융업체 관계자 4명으로부터 4천95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했다는 겁니다.

 이 가운데는 금융위 재직 시절이 아닌 부산시 경제부시장 재직 시절에 벌인 비위행위도 포함돼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검찰로부터 제출받은 공소장을 보면 유 전 부시장은 취임 후 두 달이 지난 지난해 9월 신용보증업체 대표 A 씨에게 114만 원 상당의 한우 세트 선물을 자신이 지정한 세 사람에게 보내게 했습니다.

 또 두 달 뒤에는 자신이 쓴 책 100권, 198만 원어치를 사서 자신에게 보내게 했습니다.

 검찰은 부산시 경제부시장 재직 시 저지른 이 두 건의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김영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이런 유 전 부시장을 직권면직 때까지 보호하기에 급급했던 오거돈 부산시장에게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인터뷰]
 "오거돈 시장은 이러한 불법 덩어리인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을 임명하게 된 과정에 대해서는 반드시 입장을 밝혀야 하고 법적인 또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오 시장은 유재수 전 부시장이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후에도, 공식적으로 부산시민들에게 유감 표명조차 한 마디 안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집중1]"유재수, 부산 부시장 재직때도 금품 수수"
    • 입력 2019-12-16 23:15:10
    • 수정2019-12-17 09:59:33
    뉴스9(부산)
[앵커멘트]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부시장 재직 시절에도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부산시 부시장으로 취임하고 몇 개월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책값 대납 등의 비위 행위가 적발된 것입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가 유재수 전 부시장을 구속기소 한 혐의는 금융업체 관계자 4명으로부터 4천95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하고 부정행위를 했다는 겁니다.

 이 가운데는 금융위 재직 시절이 아닌 부산시 경제부시장 재직 시절에 벌인 비위행위도 포함돼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검찰로부터 제출받은 공소장을 보면 유 전 부시장은 취임 후 두 달이 지난 지난해 9월 신용보증업체 대표 A 씨에게 114만 원 상당의 한우 세트 선물을 자신이 지정한 세 사람에게 보내게 했습니다.

 또 두 달 뒤에는 자신이 쓴 책 100권, 198만 원어치를 사서 자신에게 보내게 했습니다.

 검찰은 부산시 경제부시장 재직 시 저지른 이 두 건의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김영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이런 유 전 부시장을 직권면직 때까지 보호하기에 급급했던 오거돈 부산시장에게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인터뷰]
 "오거돈 시장은 이러한 불법 덩어리인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을 임명하게 된 과정에 대해서는 반드시 입장을 밝혀야 하고 법적인 또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오 시장은 유재수 전 부시장이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후에도, 공식적으로 부산시민들에게 유감 표명조차 한 마디 안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