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성탄연휴 앞두고 눈폭풍 영향권…눈사태·인명피해 우려
입력 2019.12.17 (01:01) 수정 2019.12.17 (06:38) 국제
지난달 미국에서 추수감사절 연휴에 닥친 겨울 폭풍과 악천후로 수천만 명이 교통대란을 겪은 데 이어 성탄절 연휴를 앞두고 미 중서부와 중부에 눈 폭풍 주의보가 잇달아 내려졌습니다.

16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눈 폭풍과 진눈깨비, 폭설 주의보가 중서부 일원에서 오하이오 밸리까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내려졌습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중부 대평원, 중서부, 오대호 연안, 애팔래치아산맥 중부, 북동부 미드애틀랜틱 등 많은 지역에 걸쳐 눈 폭풍 등 악천후가 이번 주 내내 예보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직간접적으로 눈 폭풍 영향권에 드는 주민 수가 수천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 당국은 다음 주 또 한 차례 인구 대이동이 있을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악천후가 이어질 경우 추수감사절 못지않은 교통대란이 곳곳에서 발생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성탄연휴 앞두고 눈폭풍 영향권…눈사태·인명피해 우려
    • 입력 2019-12-17 01:01:28
    • 수정2019-12-17 06:38:33
    국제
지난달 미국에서 추수감사절 연휴에 닥친 겨울 폭풍과 악천후로 수천만 명이 교통대란을 겪은 데 이어 성탄절 연휴를 앞두고 미 중서부와 중부에 눈 폭풍 주의보가 잇달아 내려졌습니다.

16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눈 폭풍과 진눈깨비, 폭설 주의보가 중서부 일원에서 오하이오 밸리까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내려졌습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중부 대평원, 중서부, 오대호 연안, 애팔래치아산맥 중부, 북동부 미드애틀랜틱 등 많은 지역에 걸쳐 눈 폭풍 등 악천후가 이번 주 내내 예보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직간접적으로 눈 폭풍 영향권에 드는 주민 수가 수천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 당국은 다음 주 또 한 차례 인구 대이동이 있을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악천후가 이어질 경우 추수감사절 못지않은 교통대란이 곳곳에서 발생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