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버, 유럽에서 자전거 사업 강화…인도선 음식배달 철수 검토
입력 2019.12.17 (05:19) 수정 2019.12.17 (05:45) 국제
세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우버가 내년에 유럽에서 전기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scooter) 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우버가 지난해 인수한 자전거 공유서비스 업체 '점프'의 유럽·중동·아프리카 대표 크리스티안 프레제는 이날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마이크로 모빌리티가 우리의 핵심 사업(차량 호출) 및 차량 공유와 얼마나 아름답게 맞물려 돌아가는지 봤다"며 "특히 유럽에서 (이 분야에) 더 많이, 더 깊이 투자하길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자전거나 킥보드, 스케이트보드 같은 경량의 교통 수단을 가리킵니다.

미국 회사인 점프는 우버에 인수된 뒤 유럽 여러 도시에서 자전거와 킥보드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우버에 따르면 최근 8개월간 유럽에서 점프의 자전거와 킥보드 이용은 미국을 추월했습니다. 50만 명이 넘는 유럽인이 총 500만 회가량 이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CNBC는 "유럽에서 우버의 우선순위는 올해 전기 자전거를 출시한 런던 같은 기존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인도 음식 배달사업에서는 철수를 고려 중이란 보도가 나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버가 인도의 음식 배달사업을 현지 경쟁사인 '조마토 미디어'에 매각하는 방안을 협상 중이라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비용이 많이 드는 인도의 음식 배달사업을 접고 이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WSJ은 분석했습니다. 우버는 조마토 등과 경쟁하면서 할인을 위해 막대한 비용을 치르고 있습니다. WSJ은 매각이 성사될 경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결과가 발표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우버, 유럽에서 자전거 사업 강화…인도선 음식배달 철수 검토
    • 입력 2019-12-17 05:19:27
    • 수정2019-12-17 05:45:07
    국제
세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우버가 내년에 유럽에서 전기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scooter) 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경제매체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우버가 지난해 인수한 자전거 공유서비스 업체 '점프'의 유럽·중동·아프리카 대표 크리스티안 프레제는 이날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마이크로 모빌리티가 우리의 핵심 사업(차량 호출) 및 차량 공유와 얼마나 아름답게 맞물려 돌아가는지 봤다"며 "특히 유럽에서 (이 분야에) 더 많이, 더 깊이 투자하길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자전거나 킥보드, 스케이트보드 같은 경량의 교통 수단을 가리킵니다.

미국 회사인 점프는 우버에 인수된 뒤 유럽 여러 도시에서 자전거와 킥보드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우버에 따르면 최근 8개월간 유럽에서 점프의 자전거와 킥보드 이용은 미국을 추월했습니다. 50만 명이 넘는 유럽인이 총 500만 회가량 이 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CNBC는 "유럽에서 우버의 우선순위는 올해 전기 자전거를 출시한 런던 같은 기존 시장에서의 존재감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인도 음식 배달사업에서는 철수를 고려 중이란 보도가 나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버가 인도의 음식 배달사업을 현지 경쟁사인 '조마토 미디어'에 매각하는 방안을 협상 중이라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비용이 많이 드는 인도의 음식 배달사업을 접고 이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WSJ은 분석했습니다. 우버는 조마토 등과 경쟁하면서 할인을 위해 막대한 비용을 치르고 있습니다. WSJ은 매각이 성사될 경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결과가 발표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