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담왕’ 두산 이영하…“이제는 내가 에이스”
입력 2019.12.17 (06:49) 수정 2019.12.17 (06: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 다승 공동 2위에 오른 두산 투수 이영하는 신세대답게 톡톡 튀는 입담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자체 청백전에서 상대한 두산 타자들 빼고는 다 자신있다는 이영하 선수를 강재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오재일 : "저는 옆에 있는 이영하 선수가 (MVP) 받을 것 같습니다."]

[이영하 : "저는 (김)재환이 형이 받을 것 같아요."]

[오재일 : "저를 얘기할 줄 알고 기다리고있었는데..."]

올해 22살, 두산의 젊은 투수 이영하의 넉살은 이미 리그 정상급입니다.

[이영하/두산 : "저는 재일이 형이 될 줄 알고 있었고, 큰 그림이었죠. 일부러 자극하는. 결국 잘해서 MVP됐으니까 제 덕인 것 같습니다. (재일이 형한테) 큰 그림이라고 얘기했더니 어이없어 하시죠."]

배영수의 은퇴를 축하하면서 SNS에 호세 사진을 거는 장난을 칠 만큼 대선배들과도 허물이 없습니다.

["너 나랑 싸우면 이길 수 있냐?' '제가 이깁니다.' 이런 얘기도 하고, 재미 있는 얘기를 평소에도 많이 하기 때문에. 워낙 저희를 잘 챙겨 주시고, 잘해 줬기 때문에 저희도 쉽게 장난도 치고 친하게 지내는 거죠."]

일본과의 프리미어12 결승에서 2와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

하지만, 이영하는 두산 타자들이 더 무섭다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두산 청백전에서 던질 때 빼고는 위압감을 받아본 적이 없어요. 한국시리즈 앞두고 청백전 던졌는데 못 던지겠더라고요. 그때 일본이랑 할 때는 쉬엄쉬엄했어요."]

풀 타임 선발 첫 해, 다승 공동 2위에 오른 이영하는 내년 두산의 통합 우승을 꿈꾸고 있습니다.

["슬라이더가 작년보다 많이 좋아졌는데 다른 팀 형들도 많이 봤기 때문에 내년에 더 좋아져서 나와야 할 것 같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입담왕’ 두산 이영하…“이제는 내가 에이스”
    • 입력 2019-12-17 06:53:49
    • 수정2019-12-17 06:56:22
    뉴스광장 1부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 다승 공동 2위에 오른 두산 투수 이영하는 신세대답게 톡톡 튀는 입담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자체 청백전에서 상대한 두산 타자들 빼고는 다 자신있다는 이영하 선수를 강재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오재일 : "저는 옆에 있는 이영하 선수가 (MVP) 받을 것 같습니다."]

[이영하 : "저는 (김)재환이 형이 받을 것 같아요."]

[오재일 : "저를 얘기할 줄 알고 기다리고있었는데..."]

올해 22살, 두산의 젊은 투수 이영하의 넉살은 이미 리그 정상급입니다.

[이영하/두산 : "저는 재일이 형이 될 줄 알고 있었고, 큰 그림이었죠. 일부러 자극하는. 결국 잘해서 MVP됐으니까 제 덕인 것 같습니다. (재일이 형한테) 큰 그림이라고 얘기했더니 어이없어 하시죠."]

배영수의 은퇴를 축하하면서 SNS에 호세 사진을 거는 장난을 칠 만큼 대선배들과도 허물이 없습니다.

["너 나랑 싸우면 이길 수 있냐?' '제가 이깁니다.' 이런 얘기도 하고, 재미 있는 얘기를 평소에도 많이 하기 때문에. 워낙 저희를 잘 챙겨 주시고, 잘해 줬기 때문에 저희도 쉽게 장난도 치고 친하게 지내는 거죠."]

일본과의 프리미어12 결승에서 2와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

하지만, 이영하는 두산 타자들이 더 무섭다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두산 청백전에서 던질 때 빼고는 위압감을 받아본 적이 없어요. 한국시리즈 앞두고 청백전 던졌는데 못 던지겠더라고요. 그때 일본이랑 할 때는 쉬엄쉬엄했어요."]

풀 타임 선발 첫 해, 다승 공동 2위에 오른 이영하는 내년 두산의 통합 우승을 꿈꾸고 있습니다.

["슬라이더가 작년보다 많이 좋아졌는데 다른 팀 형들도 많이 봤기 때문에 내년에 더 좋아져서 나와야 할 것 같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